‘수혜자→후원자’ 새터민 가정 여성의 건강한 변신
‘수혜자→후원자’ 새터민 가정 여성의 건강한 변신
  • 이화우 기자
  • 승인 2019.02.10 18:38
  • 댓글 0
  •   11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혼·실직·자녀 방황 등 어려움 겪다가
남양주 북부희망케어센터 덕 재기 성공

 

남양주시 북부희망케어센터로부터 몇년 동안 도움을 받던 A(여)씨가 후원자로 센터를 방문했다.

새터민 가구로 2003년 남양주에 정착한 A씨는 갑작스런 이혼과 실직, 자녀들의 방황 등 복합적인 어려움을 겪다가 북부희망케어센터로 인해 다시 일어설 용기를 갖게 됐다.

각종 자격증을 취득해 재취업에 성공하고, 자녀들의 꿈을 위한 교육여건이 개선돼 생활의 안정을 찾게 된 것이다.

이에 A씨는 이날 첫 월급의 일부와 자녀들이 용돈을 모아 마련한 후원금 30여 만원을 직접 쓴 손편지와 함께 시 북부희망케어센터에 전달했다.

A씨는 “나처럼 어려운 상황 속에서 삶의 의욕을 잃어버린 분들에게 한줌의 희망을 주고 싶다”고 속마음을 전했다.

이에 센터 이예슬 사회복지사는 “A씨의 건강한 변화가 표현할 수 없을 만큼 감동스럽다”며 “고민을 가지고 힘들 때 나를 찾는 사람은 수없이 많지만 즐거울 때 찾아와주는 사람은 많지 않다. A씨가 전한 마음의 응원에 힘입어 앞으로도 소외된 이웃과 희로애락을 함께 할 수 있는 행복한 사회복지사가 되겠다”고 말했다.

/남양주=이화우기자 lhw@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