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쿄올림픽 티켓걸린 프리미어12, 14일 조편성 발표
도쿄올림픽 티켓걸린 프리미어12, 14일 조편성 발표
  • 연합뉴스
  • 승인 2019.02.10 18:57
  • 댓글 0
  •   15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2개국 3개조 나눠 11월 예선전
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WBSC)이 14일 제2회 프리미어 12 조 편성을 확정, 발표한다.

1회 대회 때는 열지 않은 ‘조 편성 발표식’까지 한다.

WBSC는 9일 “멕시코의 멕시코시티에서 프리미어 12 조별 예선 장소와 조 편성을 공개하는 행사를 연다”고 밝혔다.

멕시코 현지시간으로 13일 정오, 한국시간으로 14일 오전 3시에 조 편성 발표식을 시작한다.

리카르도 프라카리 WBSC 회장과 멕시코 출신의 전설적인 메이저리거 페르난도 발렌수엘라 등이 행사에 참여한다.

오는 11월 2∼17일에 열리는 프리미어 12는 2020년 도쿄올림픽 출전권이 걸려있다.

올림픽 개최국 일본을 제외한 아시아·오세아니아 1위 팀은 도쿄올림픽에 직행할 수 있다.

한국 야구대표팀으로서는 김경문 신인 전임 사령탑의 국가대표 복귀전이기도 하다.

WBCS는 “조별 예선 개최지도 조 편성 발표식에서 공개한다”고 했지만, 이미 개최지는 확정된 상태다.

WBSC 랭킹 1∼12위인 일본, 미국, 한국, 대만, 쿠바, 멕시코, 호주, 네덜란드, 베네수엘라, 캐나다, 푸에르토리코, 도미니카공화국이 3개 조로 나눠 한국과 대만, 멕시코에서 예선을 치른다.

각 조 상위 2개 팀은 일본으로 건너가 슈퍼라운드를 펼친다.

한국은 대만, 호주보다 높은 순위를 차지하면 올림픽 출전권을 얻는다.

사실 한국야구의 목표는 그 이상이다.

한국은 2015년 프리미어 12에서 우승하며 ‘초대 챔피언’의 영광을 누렸다.

새로 야구대표팀 사령탑에 오른 김경문 감독은 2008년 베이징올림픽 금메달을 일궜다. 제2회 프리미어 12도 정상을 바라보며 준비한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