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리시, 20년 노후 농수산물도매시장 이전 추진
구리시, 20년 노후 농수산물도매시장 이전 추진
  • 이화우 기자
  • 승인 2019.02.10 19:23
  • 댓글 0
  •   8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 인창동 부지 팔아 사업비 마련
사노동 그린벨트내 건물신축 계획
구리시는 건물이 낡아 화재 등 안전사고가 우려되는 농수산물 도매시장을 현 인창동에서 사노동으로 이전하는 방안을 추진한다고 10일 밝혔다.

구리 농수산물 도매시장은 구리·남양주시와 서울 등에 신선한 농수산물을 공급하고 생산자 유통비를 줄이고자 지난 1997년 설립됐다.

지분은 구리시가 77%, 서울시가 23%를 갖고 있으며 2003년 수산동 건물, 2011년에는 경매장 건물도 준공됐다. 현재 5개 법인 중도매인 560명을 두고 있으며 4천61명이 관련 업종에 종사하고 있다.

그러나 20년이 넘으면서 시설이 낡아 곳곳에서 부식이 진행, 화재와 안전사고 등이 우려된다는 지적을 받고 있다. 악취 등 민원도 끊이지 않고 있다.

시는 시설 현대화를 계획했으나 사업비 확보가 불확실해 결국 시장 이전을 검토하기로 했다.

시는 현 인창동 땅을 팔고 상대적으로 싼 사노동 그린벨트 지역으로 이전한 뒤 차액으로 건물을 신축한다는 구상이다.

안승남 구리시장은 지난달 22일 경기도 시장·군수 협의회에 참석해 이 같은 내용을 설명하기도 했다.

구리시는 조만간 타당성 검토를 진행한 뒤 경제성이 있다고 분석되면 그린벨트 해제 등 구체적인 이전 계획을 세울 방침이다.

구리시 관계자는 “시설이 낡아 유지보수비가 느는데다 악취 등 민원이 끊이지 않아 이전 필요성이 제기되고 있다”며 “타당성 검토 결과를 토대로 시민과 도매시장의 의견을 들어 이전 방안을 마련할 것”이라고 밝혔다.

/구리=이화우기자 lhw@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