끈질긴 수원 한국전력… 힘들게 이긴 인천 대한항공
끈질긴 수원 한국전력… 힘들게 이긴 인천 대한항공
  • 정민수 기자
  • 승인 2019.02.10 20:19
  • 댓글 0
  •   14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풀세트 접전 끝에 대한항공 이겨
용병 가스파리니 트리플크라운
한달만에 선두 자리 탈환 성공
10일 인천 계양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18~2019 프로배구 V리그 남자부 수원 한국전력과 인천 대한항공의 경기에서 세트스코어 3-2로 신승을 거두고 리그 1위로 올라선 대한항공 선수들이 환호하고 있다. /연합뉴스
10일 인천 계양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18~2019 프로배구 V리그 남자부 수원 한국전력과 인천 대한항공의 경기에서 세트스코어 3-2로 신승을 거두고 리그 1위로 올라선 대한항공 선수들이 환호하고 있다. /연합뉴스

 

인천 대한항공이 리그 최하위 수원 한국전력에 진땀승을 거두고 한 달 만에 1위 자리를 되찾았다.

대한항공은 10일 인천 계양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18~2019 프로배구 V리그 남자부 홈경기에서 후위 공격 6개와 서브에이스 4개, 블로킹 3개로 트리플크라운을 작성하며 29점을 뽑은 외국인 거포 밋차 가스파리니(등록명 가스파리니)를 앞세워 한국전력에 세트 스코어 3-2(25-22 25-13 18-25 21-25 17-15)로 신승을 거뒀다.

승점 2점을 보탠 대한항공은 19승10패, 승점 57점으로 천안 현대캐피탈과 서울 우리카드(이상 승점 56점)를 밀어내고 리그 선두를 탈환했다.

대한항공의 선두 복귀는 지난달 10일 이후 한 달 만이다.

대한항공은 또 올 시즌 한국전력과 다섯 차례 대결을 모두 승리로 장식하며 ‘한전 킬러’ 명성을 이어갔다.

반면 지난 7일 현대캐피탈을 3-0으로 셧아웃시키며 ‘코트 반란’을 일으켰던 한국전력은 대한항공에 두 세트를 내준 후 3, 4세트 내리 따내고 마지막 세트에도 듀스 접전을 이어갔지만 결정적인 수비 실수 하나로 아깝게 패했다.

대한항공은 세터 한선수의 정교한 볼 배급을 바탕으로 첫 세트를 따내 기선을 잡았고 2세트 들어서도 가스파리니의 위력적인 서브로 연속 득점하며 8-5 리드를 이어가는 등 15-5로 달아나며 손쉽게 2세트까지 가져갔다.

하지만 한국전력의 추격은 매서웠다.

한국전력은 3세트 들어 최석기의 속공을 시작으로 공재학의 블로킹 등으로 연속 5점을 쓸어 담아 5-0으로 앞섰고, 공재학의 서브 에이스로 9-2까지 달아나며 결국 25-18로 가져갔다.

기세가 오른 한국전력은 4세트 들어 서재덕과 최홍석의 스파이크가 불을 뿜으며 대한항공의 거센 추격을 뿌리쳤고 24-21에서 서재덕의 후위 공격으로 마침표를 찍어 승부를 최종 5세트로 몰고 갔다.

5세트에도 상승세를 탄 한국전력과 막판 반전을 노리는 대한항공의 불꽃 대결이 펼쳐졌다.

4-4, 8-8로 동점 행진으로 시소게임을 이어가던 양 팀의 승부는 5세트 막판에 갈렸다.

대한항공은 한국전력의 반격으로 14-14 듀스를 허용했지만 15-15에서 진성태의 공격이 비디오판독 결과 블로커 터치 아웃 득점으로 인정되고, 곧이어 진성태의 서브를 공재학이 리시브하는 데 실패하며 풀세트 혈투를 승리로 완성했다.

한국전력 ‘주포’ 서재덕은 양 팀 최다인 30득점으로 분전했지만, 대한항공의 벽을 끝내 넘지 못했다.

/정민수기자 jms@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