쇼트트랙 월드컵 임효준 500m·황대헌 1000m 동반 금메달
쇼트트랙 월드컵 임효준 500m·황대헌 1000m 동반 금메달
  • 연합뉴스
  • 승인 2019.02.11 19:44
  • 댓글 0
  •   15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황, 전날 500m이어 두번째 우승
김건우, 500m 銀 이틀연속 메달
박지원·최민정 1000m 은메달
쇼트트랙 남자대표팀이 월드컵 개인 전 종목을 석권하는 쾌거를 이뤘다.

남자대표팀 간판 임효준(고양시청)과 황대헌(한국체대)은 11일 이탈리아 토리노에서 열린 2018~2019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쇼트트랙 월드컵 6차 대회 남자 500m 2차 레이스와 남자 1천m에서 각각 우승을 차지했다.

한국은 전날 열린 남자 500m 1차 레이스에서 황대헌, 남자 1천500m에서 김건우(한국체대)가 금메달을 획득한 데 이어 이날도 2개의 금메달을 모두 획득하며 이번 대회에 걸린 개인전 4개의 금메달을 모두 싹쓸이했다.

남자대표팀 간판 임효준은 이날 남자 500m 2차 레이스 결승에서 41초314의 기록으로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완벽한 경기였다. 1번 레인에서 출발한 임효준은 빠른 스타트로 선두 자리를 꿰찼다.

이후 새뮤얼 지라드(캐나다)와 치열한 1위 싸움을 펼쳤다.

임효준은 지라드에게 공간을 내주지 않으며 선두 자리를 지켰다.

승부는 결승선을 2바퀴를 앞두고 갈렸다. 임효준의 자리를 노리던 지라드가 무리하게 스피드를 끌어올리다 홀로 넘어졌다.

이미 3, 4위와 거리를 벌려놓았던 임효준은 여유롭게 결승선을 가장 먼저 끊었다.

함께 나선 김건우(한국체대)는 41초666으로 은메달을 차지해 의미를 더했다.

김건우는 뒤에서 중국 위숭난과 경쟁하다 간발의 차이로 먼저 들어와 은메달을 차지했다.

김건우는 이번 대회 남자 1천500m 금메달에 이어 두 번째 메달을 목에 걸었다.

남자 1천m에선 황대헌이 압도적인 기량을 과시하며 이번 대회 두 번째 금메달을 차지했다.

그는 결승선 두 바퀴를 남기고 1위로 치고 올라간 뒤 2위 그룹을 따돌리며 1분27초257의 기록으로 우승했다.

함께 출전한 박지원(단국대)은 레이스 막판 역전에 성공해 은메달을 차지했다.

여자 1천m에서는 여자대표팀 간판 최민정(성남시청)이 은메달을 획득했다.

그러나 여자 500m 2차 레이스에서는 아무도 결승에 진출하지 못했다.

여자 3천m 계주 결승에서도 메달을 획득하지 못했다.

최지현(성남시청), 김지유, 김예진(한국체대), 김건희(만덕고)가 나선 여자대표팀은 이날 열린 계주 결승에서 결승선을 가장 먼저 끊었지만, 마지막 주자 김지유가 반칙을 범했다는 판정으로 페널티를 받아 메달을 획득하지 못했다.

여자대표팀은 이번 대회에서 단 한 개의 금메달도 획득하지 못해 남자대표팀과 명암이 엇갈렸다.

남자대표팀은 5천m 계주 준결승에서 페널티를 받아 결승 무대를 밟지 못했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