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내 제조업 생산 ‘위축’… 설비투자 감소폭도 확대
도내 제조업 생산 ‘위축’… 설비투자 감소폭도 확대
  • 이주철 기자
  • 승인 2019.02.11 19:50
  • 댓글 0
  •   5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자·영상 마이너스 성장 영향
지난해 12월 생산 감소로 전환
도내 제조업 재고 증가폭도 늘어
반도체 제조용장비 수입 줄어
한은 경기본부 ‘실물경제 동향’

지난해 12월 경기지역 제조업 생산은 감소로 전환된 것으로 나타났다.

도내 설비 및 건설투자에 대한 감소 폭은 확대됐지만 소비 감소 폭은 줄어들었다.

한국은행 경기본부가 11일 발표한 ‘2018년 12월 경기도 실물경제 동향’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경기지역 제조업 생산은 전달 대비 감소로 전환(0%→-3.3%)됐다.

자동차·트레일러(+3.2%→+10.5%) 증가 폭이 확대되고 고무·플라스틱(-7.4%→-5.7%) 감소 폭이 축소됐다. 하지만, 전자·영상·음향·통신이 전월 증가(+6.8%)에서 감소(-1.1%)로 전환됐으며 화학물질·제품·(+10.6%→+4.1%) 등의 증가 폭이 축소됐다.

이 기간 도내 제조업 출하는 감소에서 증가로 전환됐고, 재고 증가 폭은 확대(+5.2%→+6.2%)됐다.

도내 설비투자에서 자본재 수입의 전월 대비 감소 폭(-21.1%→-22.6%)이 확대됐다. 산업기계(+6.1%→+11.6%)의 수입 증가 폭은 확대됐지만, 반도체·평판디스플레이 제조용장비(-42.6%→-46.2%) 수입 감소 폭이 확대됐다. 이로 인한 경기도 설비투자실행지수는 전월보다 상승(91→97)했다.

도내 건설투자에서도 건축착공면적은 전월보다 감소 폭이 확대(-10.3%→-24.5%)됐다. 건축허가면적(-34%→+9.5%)은 감소에서 증가로 전환됐지만 건설수주액(10.8%→+1.5%) 증가 폭이 축소됐다. 민간발주 증가 폭은 확대됐지만 공공발주는 증가에서 감소로 전환됐다. 도내 미분양주택(4천968호)은 전월보다 110호 줄었다.

경기지역 대형소매점 판매액 지수는 전월보다 감소 폭이 축소(-5.8%→-0.7%)됐다.

백화점(-6.7%→+2.2%)은 전월 감소에서 증가로 돌아섰고 대형마트(-5.1%→-2.7%) 감소 폭이 축소됐다.

한편, 지난달 중 도내 주택매매가격(+1.9%→+1.7%)과 아파트매매가격(+1.7%→+1.4%) 모두 전월보다 상승 폭이 줄었다. 주택전셋값(-2.9%)과 아파트전셋값(-4.2%) 하락 폭은 모두 전월과 같은 수준이었다.

/이주철기자 jc38@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