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어촌공사 경기본부 ‘베스트 경기인상’ 첫 주인공은 안성지사 허향 사원
농어촌공사 경기본부 ‘베스트 경기인상’ 첫 주인공은 안성지사 허향 사원
  • 이주철 기자
  • 승인 2019.02.11 20:05
  • 댓글 0
  •   10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수직원 매월 선정 포상

허향 사원, 물 관리 업무 담당
모니터링 등 헌신적 노력 펼쳐
지사 ‘농업인만족도’ 1위 기여
한기진 본부장이 11일 ‘BEST 경기인상’의 첫 수상자인 안성지사 허향 사원에게 표창을 수여한 뒤 함께 사진을 찍고 있다.
한기진 본부장이 11일 ‘BEST 경기인상’의 첫 수상자인 안성지사 허향 사원에게 표창을 수여한 뒤 함께 사진을 찍고 있다.

 

한국농어촌공사 경기지역본부는 올해 신설한 ‘베스트 경기인상’에서 안성지사 허향 사원이 수상의 영광을 안았다고 11일 밝혔다.

경기지역본부는 이날 지역본부에서 열린 시상식에서 허향 사원에게 표창을 수여했다.

올해 경기지역본부에서 처음 신설한 ‘베스트 경기인상’은 고객만족도 향상, 현장 안전관리를 통한 재해예방, 청렴한 업무수행 등으로 모범이 되는 우수직원을 매월 선정해 포상하는 제도다.

경기지역본부는 일선 현장에서 일하고 있는 직원을 우선적으로 포상하고 대내·외 교육 기회 부여 등 다양한 인센티브를 제공해 직원들의 사기 진작과 성과창출을 위한 조직문화를 만들어 가는데 힘쓸 계획이다.

올해 첫 수상자인 안성지사 허향 사원은 현장 물 관리 업무를 담당하면서 오염원 유입 등 수질환경 모니터링과 수질개선사업지구 관리에 헌신적인 노력을 기울여왔다. 또 지역 농업인 등 고객 민원에 친절하고 적극적으로 응대함으로써 안성지사가 2018년 농업인만족도 조사에서 전국 1위를 차지하는데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아 첫 수상자로 선정됐다.

한국농어촌공사 경기지역본부 한기진 본부장은 “BEST 경기人상을 통해 일선 현장에서 맡은 바 책임을 다하며 묵묵히 노력하는 직원을 적극 발굴해 포상하고 우수사례와 미담을 본부 직원들과 공유함으로써 열심히 일하는 직원이 인정받고, 서로 격려하며 함께 성과를 창출해 나갈 수 있는 조직문화를 만들어 가겠다”고 말했다. /이주철기자 jc38@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