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포 봄철 산불방지 선제대응, 비상 근무체제 돌입
군포 봄철 산불방지 선제대응, 비상 근무체제 돌입
  • 장순철 기자
  • 승인 2019.02.11 20:17
  • 댓글 0
  •   9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8개반 20명 대책본부 운영
주말·공휴일도 진화반 가동
군포시가 ‘2019년 봄철 산불방지 종합대책’에 따라 오는 5월15일까지 산불방지 비상 근무체제에 돌입한다.

최근 기상 이변에 따른 건조한 날씨로 해마다 산불 발생 빈도가 높아지는 있다. 군포시는 도시 면적의 69.4%(25.3㎢)가 녹지인 지역 특색에 맞춘 대책을 수립해 효과적인 선제 대응으로 산불 발생 및 피해를 최소화한다는 방침이다.

이를 위해 시는 지난 1일부터 박원석 부시장을 본부장으로 한 8개 반 20명의 산불방지대책본부를 설치해 운영 중이다.

또 지난달 24일에는 산불 진화를 위한 헬기 1대를 수리산 자락에 있는 수도녹지사업소에 배치해 산불 발생 시 5분 이내 출동할 수 있도록 조치했다. 또한 산불 진화 차량 2대와 기계화장비 6대 등 전문 장비를 5개 지역에 분산 배치해 신속 대처가 가능한 초동진화체제를 구축했다.

뿐만 아니라 산불 취약 지점마다 산불 전문예방진화대원 25명을 배치하고, 산불 감시카메라 6대를 가동하는 등 조기에 산불을 발견·신고·대처할 수 있도록 했다.

여기에 산불방지 비상 근무기간 내 주말과 공휴일에 공무원으로 구성된 초기 진화반을 가동해 산불방지 대응 태세 확립에 만전을 기했다.

이밖에도 지역 내 소방서, 경찰서, 군부대 등 관계기관과의 공조체계를 강화하고, 산불 취약지역을 중심으로 화기 및 인화 물질 소지자 지도·단속 등 입산객 관리도 철저히 시행할 방침이다.

한대희 군포시장은 “군포의 자랑인 수리산 등 지역 내 녹지에서의 화재 방지는 시민의 안전과 소중한 산림재산 보호를 위한 것이기에 관련 대책·대비 마련을 이중 삼중 점검하고 있다”며 “산불의 싹이 피어나지 않도록 가용한 모든 노력을 집중할 것”이라고 말했다./군포=장순철기자 jsc@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