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18 비하 김진태·이종명·김순례 민주·야 3당 “국회 윤리위에 제소”
5·18 비하 김진태·이종명·김순례 민주·야 3당 “국회 윤리위에 제소”
  • 최정용 기자
  • 승인 2019.02.11 20:20
  • 댓글 0
  •   4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당 원내지도부 “공동대응”
바른미래당 유의동 원내수석부대표(왼쪽부터),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 민주평화당 장병완 원내대표, 정의당 윤소하 원내대표가 11일 국회 운영위원장실에서 자유한국당 일부 의원들의 '5·18 망언' 관련 공동대응 방침 발표하고 있다./연합뉴스
바른미래당 유의동 원내수석부대표(왼쪽부터),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 민주평화당 장병완 원내대표, 정의당 윤소하 원내대표가 11일 국회 운영위원장실에서 자유한국당 일부 의원들의 '5·18 망언' 관련 공동대응 방침 발표하고 있다./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과 바른미래당, 민주평화당, 정의당 등 4당이 5·18 민주화운동을 비하한 자유한국당 김진태·이종명·김순례 의원을 12일 국회 윤리특별위원회에 제소하기로 했다.

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는 11일 국회에서 열린 4당 지도부 회의 후 브리핑을 통해 “4당은 한국당 의원들을 윤리위에 제소하고, 힘을 모아나가기로 했다. 이들을 제명해 국회에서 추방하자는데 이견이 없었다”고 밝혔다.

홍 원내대표는 이어 “이번 사안은 다른 문제와 연결하지 않기로 4당 간 합의했다”면서 “4당이 함께하는 만큼 윤리위 제소의 실효성은 기존과 다를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헌법상 의원직 제명은 국회 재적의원 3분의 2 이상의 찬성이 필요한 것과 관련, “그래서 공조가 필요하다”며 “한국당에서도 국민적 분노와 여론을 고려하지 않을 수 없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평화당 장병완 원내대표는 “입법·사법·행정적으로 확정된 사실을 왜곡하는 것은 대한민국 역사를 왜곡하는 것”이라며 “4당은 철통 공조를 통해 이른 시일 내 가장 강력한 제재인 의원직 제명을 추진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정의당 윤소하 원내대표도 “이번 윤리위 제소는 단순한 품위 훼손 문제가 아니다”라며 “민주주의에 대한 폭거 행위에 해당하는 만큼 가장 강력한 의원직 제명을 관철해야 한다”고 밝혔다.

/최정용기자 wespe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