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 “5·18 모독 헌정질서 파괴” 한국당 규탄
민주 “5·18 모독 헌정질서 파괴” 한국당 규탄
  • 최정용 기자
  • 승인 2019.02.11 20:20
  • 댓글 0
  •   4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광온 “한국당 지도부 사죄를”
더불어민주당은 11일 자유한국당 일부 의원들의 5·18 민주화운동 비하 행위를 거듭 규탄했다.

특히 5·18 민주화운동 ‘북한군 개입’설을 주장하고 유공자를 ‘괴물’이라 비하한 문제 발언을 ‘헌법파괴’ 행위로 규정, 출당과 의원직 제명 요구를 넘어 형사처벌까지 거론하는 등 공격 수위를 한껏 높였다.

이날 회의에선 미국을 방문 중인 이해찬 대표의 입장문을 윤호중 사무총장이 대독하는 이례적 풍경이 펼쳐졌다.

이 대표는 입장문에서 “한국당은 세 의원의 망동에 대해 국민 앞에 사과하고 출당 등 취할 수 있는 조치를 취하길 바란다”고 공식 요청했다.

박광온(수원정) 최고의원은 “한국당 의원들의 망언·망동은 반복적이고 조직적, 의도적인 헌정파괴 시도로 일제 식민지 지배를 부정하는 국정농단과 탄핵부정과 같은 맥락”이라며 “이 문제 해법은 한국당 지도부의 사죄와 세 사람에 대한 법적·정치적 조치”라고 강조했다.

민주당은 이날 오후 국회에서 의원총회를 열어 한국당 지도부 공개 사죄와 김진태·이종명·김순례 의원 출당을 요구하는 결의문도 채택했다.

/최정용기자 wespe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