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불출마 공식선언… 한국 ‘반쪽’전대 우려
홍준표, 불출마 공식선언… 한국 ‘반쪽’전대 우려
  • 최정용 기자
  • 승인 2019.02.11 20:20
  • 댓글 0
  •   4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당 지도부 “예정대로”…선관위장 “변경 땐 사퇴” 강수
당권주자 5인 선거레이스 일정 올스톱… 벼랑 끝 대치
자유한국당 전당대회가 ‘반쪽 전대’에 그칠 우려가 제기되고 있다.

전대 일정 연기를 요구하며 후보 등록 거부라는 배수진을 친 당권주사 6명과 불가 입장을 고수하는 당 지도부가 한치의 양보 없이 팽팽히 맞서서다.

홍준표 전 대표는 이날 불출마를 공식 선언했다.

자유한국당 지도부와 당권주자들은 전당대회 후보 등록일 하루 앞둔 11일 북미정상회담과 일정이 겹친 2·27 전당대회의 일정 변경 문제를 놓고 벼랑 끝 대치를 이어갔다.

당 비상대책위원회와 전당대회 선거관리위원회는 이날 전대 날짜 연기가 불가하다는 입장을 공개적으로 거듭 확인했다.

김병준 위원장은 비대위 회의에서 “북핵 문제가 하나도 해결된 게 없는 상황에 우리가 기민하게 대처할 막중한 책임이 있으므로 회담 결과가 나오기 전에 전열을 가다듬어야 한다”며 “전당대회는 미북정상회담 결과가 나오기 전인 27일에 예정대로 치르는 게 옳다”고 말했다.

당 선관위는 이날 오전 전대 연기 여부를 논의하기 위한 긴급 전체회의를 재소집했으나 일정 변경은 없다는 결론을 냈다.

박관용 선관위원장은 회의 후 당권주자들의 전대 연기 요구와 관련, “결정을 두 번 하는 경우가 있나. 보이콧하는 건 그 사람들 사정이지 우리와 관계없다”며 강경 입장을 고수했다.

앞서 박 위원장은 “일정 변경 시 선관위원장직을 사퇴하겠다”고 초강수를 뒀다.

전날 긴급 회동을 갖고 2주 이상 전대 일정을 연기하지 않을 경우 12일 후보등록을 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재확인한 당권주자들은 이틀째 일정을 전면취소하고 비대위에 대한 압박을 계속했다.

오세훈 전 서울시장, 심재철(안양 동안을)·안상수(인천 중구동구강화군옹진군)·정우택·주호영 의원 등 5명은 이날 언론 인터뷰와 지역 방문 등 공개 일정을 모두 취소하고 비대위 차원의 논의를 예의주시했다.

심재철 의원은 성명을 통해 “지난 20여일 공당이 단 한 사람에 의해, 단 한 사람을 위해 존재하는 모양새로 돌아가고 있다”며 “단 한 사람을 위한 옹립용 전대로 전락하는 게 누구에게 이득인가. 당 대표 선거가 특정인의 무혈입성을 위한 요식행위가 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날 전대 불출마를 선언한 홍준표 전 대표는 입장문과 페이스북 글을 통해 “이번 전대는 모든 후보자가 공정한 경쟁을 해 우리 당이 새롭게 태어나는 계기가 돼야 한다. 탄핵 뒤치다꺼리 정당으로 계속 머문다면 이 당의 미래는 없다”며 황교안 전 국무총리를 겨냥했다.

다만, 황 전 총리와 김진태 의원 두 후보는 예정대로 12일 후보등록을 하기로 했다.

‘강 대 강’ 대치는 다음날 후보등록 마감까지 이어질 가능성이 커 보인다.

최악의 경우 6명의 후보가 실제 불출마를 선언, 이번 전대가 황 전 총리와 김 의원만으로 치러지는 것 아니냐는 우려도 커지고 있다.

/최정용기자 wespe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