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 10명 중 6명 “2차 북미정상회담 구체적 성과 기대한다”
국민 10명 중 6명 “2차 북미정상회담 구체적 성과 기대한다”
  • 최정용 기자
  • 승인 2019.02.11 20:20
  • 댓글 0
  •   4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리얼미터 여론조사… 긍정 전망 62.5% vs 부정 전망 35.1%
우리나라 국민 10명 중 6명 이상이 오는 27∼28일 베트남 하노이에서 열리는 2차 북미정상회담에서 구체적 성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11일 여론조사기관 리얼미터가 cbs 의뢰로 지난 8일 전국 유권자 501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 ±4.4%p)한 결과엥 따르면 2차 북미정상회담에서 북핵문제 해결 등 성과가 있을 것이라는 긍정적 전망은 62.5%로 집계됐다.

북한의 비핵화 등 구체적 결과물 없이 한미동맹만 약화할 수 있다는 부정적 전망은 35.1%였다.

모름·무응답은 2.4%였다.

세부적으로는 모든 지역, 60대 이상을 제외한 모든 연령층, 진보층·중도층, 더불어민주당·바른미래당·정의당 지지층에서 긍정적 전망이 우세했다.

자유한국당 지지층과 보수층에서는 부정적 전망이 다수이거나 우세를 나타냈다.

60대 이상(긍정 47.8% vs 부정 47.8%)과 무당층(44.5% vs 48.3%)에서는 긍정·부정적 전망이 팽팽하게 엇갈렸다.

한편, 자세한 조사개요와 결과는 리얼미터 홈페이지나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최정용기자 wespe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