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양시, 공중화장실 불법 촬영 카메라 상시단속
안양시, 공중화장실 불법 촬영 카메라 상시단속
  • 장순철 기자
  • 승인 2019.02.11 20:23
  • 댓글 0
  •   8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인1조 점검반 386개소 정밀조사
안양시가 최근 문제가 되고 있는 공중화장실의 불법 촬영과 관련해 상시단속을 진행하고 있다고 11일 밝혔다.

안양시는 2인1조로 구성된 점검반을 편성하고 두 대의 전담차량을 구입해 지난 1월부터 공중화장실을 대상으로 불법 촬영 카메라를 점검하고 있다.

대상은 불특정다수인이 이용하는 여성 및 장애인용 공중화장실 386개소다.

이 중 공공기관과 공원 등에 있는 일반관리 화장실이 311개소이고 유흥가와 역사에 들어선 특정관리 화장실은 75개소다.

이곳에서 점검반은 카메라렌즈, 전자파, 전파 등을 탐지할 수 있는 3종의 탐지기를 이용해 화장실 내부의 불법카메라 설치여부를 정밀 조사한다.

그리고 조사결과 불법장비가 발견되면 즉시 제거함과 동시에 경찰관서에 수사의뢰할 방침이다.

이상이 없는 경우에는 여성이 안심하고 사용 가능한 화장실임을 주지시키는 ‘여성안심화장실’ 스티커가 부착된다.

시 관계자는 “3월부터는 경찰서, 시민사회단체, 자원봉사단체 등과 합동점검반을 운영할 예정이며, 초·중·고등학교 화장실까지 대상을 확대해 지속적인 점검을 벌여나갈 계획”이라고 전했다.

/안양=장순철기자 jsc@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