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인에 살려달라 외친 만취 여중생 성폭력 피해 주장
행인에 살려달라 외친 만취 여중생 성폭력 피해 주장
  • 최연식 기자
  • 승인 2019.02.11 20:32
  • 댓글 0
  •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만취한 상태로 ‘살려주세요’라며 행인에게 도움을 요청한 여중생이 성폭력 피해를 봤다고 주장해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11일 파주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10일 오후 7시쯤 파주시 운정동의 한 아파트 단지에서 A(15)양이 아파트 주민에게 ‘살려주세요’라고 말하며 술에 취해 쓰러져 있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A양이 병원으로 옮겨져 진료받는 과정에서 이날 함께 술을 마신 B(15)군에게 성폭력 피해를 봤다는 내용의 진술을 확보하고 B군을 긴급체포해, 조사한 뒤 귀가하도록 조치한 상태다.

B군은 술을 많이 마신 상태였으나, 성폭행은 하지 않았다며 혐의를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두 학생의 진술이 엇갈리는 만큼 다른 증거가 있는지 등을 확인하고 있다.

앞서 경찰은 병원 진료 중인 A양이 임신 수개월 차인 사실을 확인하고 이전에 성폭행을 당했을 가능성을 열어두고 수사 중이다.

경찰은 A양의 임신이 B군과 관계가 있는지도 조사할 방침이다.

경찰 관계자는 “1차 조사 결과 두 사람의 거주지가 서울과 파주지역으로 서로 멀리 떨어져 있으며, 학교폭력 사건은 아닌 것으로 파악됐다”며 “2차 피해의 우려가 있어 더 자세한 내용은 공개할 수 없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또 “아직 피해자에 대한 진술 조사는 이뤄지지 않았고, 국선변호인을 선임해 관계기관 협조 아래 안정된 상태에서 조사를 받을 수 있도록 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파주=최연식기자 cys@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