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發 ‘깡통전세’ 북상 수도권 ‘역전세난’ 강타?
지방發 ‘깡통전세’ 북상 수도권 ‘역전세난’ 강타?
  • 이주철 기자
  • 승인 2019.02.11 20:49
  • 댓글 0
  •   1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입주 물량 1990년 이래 최대
정부 규제로 거래 위축 여파
도내 지역 75% 전셋값 하락
안성·안산 등 낙폭 두 자릿수

전문가들 역전세난 우려 목소리
“대출 부실화 가능성 유의해야”
경기지역과 인천 지역의 전셋값이 3.6%, 0.26% 낮아지며 역전세난이 우려되는 가운데 11일 수원시 장안구 송죽동 한 부동산 중개업소에 전세와 매매를 알리는 안내문이 붙어있다./조병석기자 cbs@
경기지역과 인천 지역의 전셋값이 3.6%, 0.26% 낮아지며 역전세난이 우려되는 가운데 11일 수원시 장안구 송죽동 한 부동산 중개업소에 전세와 매매를 알리는 안내문이 붙어있다./조병석기자 cbs@

 

부동산 거래 위축으로 관망세가 지속되면서 집값과 전셋값의 동반 하락세가 이어져 수도권의 ‘역전세난’에 대한 우려가 심화되고 있다.

특히 지방의 ‘깡통전세’ 흐름이 수도권으로 확산되고 경기도는 정부 규제와 새 아파트 입주 물량 증가 등으로 전체 28개 시 가운데 21곳(75%)의 전셋값이 2년 전보다 떨어진 것으로 나타나 대책 마련이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11일 한국감정원 등에 따르면 올해 1월 말 기준 전국 17개 광역시·도 중 절반이 넘는 11개 지역의 아파트 전셋값이 2년 전(2017년 1월)보다 떨어졌다.

최근에는 경기지역과 인천지역 아파트 전셋값이 각각 3.6%, 0.26% 낮아지면서 수도권에서도 역전세난 우려가 커지고 있다.

경기도는 정부 규제와 새 아파트 입주 물량 증가 등으로 전체 28개 시 가운데 21곳의 전셋값이 2년 전보다 떨어진 것으로 나타났다.

하남(-2.43%)은 신규 입주 아파트 증가로, 광명(-1.40%)은 매물 적체 등으로 하락세가 심화되면서 각각 지난달 대비 하락 폭이 확대됐다.

또 안성(-13.47%), 안산(-14.41%), 오산(-10.05%), 평택(-11.08%) 등지의 낙폭은 두 자릿수에 달했다. 지난해 경기지역에 16만호에 달하는 아파트 물량이 신규 입주했으며, 이는 1990년 이래 최대인 것으로 집계됐다.

이들 지역에서는 ‘깡통주택’과 ‘깡통전세’ 문제가 불거질 것으로 보인다.

깡통주택은 매매가격 하락으로 전세와 대출금이 매매 시세보다 높은 주택을, 깡통전세는 이로 인해 전세 재계약을 하거나 집이 경매로 넘어갔을 때 세입자가 전세금을 다 돌려받지 못하는 주택을 말한다.

서울 강남 4구 전셋값은 2년 전보다 0.82% 떨어졌다. 서초구 전셋값이 2년 전 대비 -3.86% 하락했고 송파구도 2년 전 시세보다 0.88% 내렸다. 강남구(-0.02%)는 사실상 2년 전 가격 수준이다.

부동산 전문가들은 올해 입주물량 증가로 전세시장 약세가 당분간 이어질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역전세난 문제에 대비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금융당국은 이에 조만간 올해 가계부채의 주요 리스크 요인 중 하나로 꼽히는 깡통전세와 역전세난에 대한 실태파악에 나설 방침이다.

당국은 깡통전세 문제가 좀 더 심각해질 경우 역전세 대출을 해주거나 경매 유예기간을 연장하는 등의 방안도 내부적으로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부동산114 김은진 리서치센터장은 “정부 규제로 매매가격이 약세를 보이는 가운데 역전세난이 지속되면 집값 하락세가 더욱 가속화될 것”이라며 “깡통주택·깡통전세 등에 따른 대출 부실화 가능성에 유의해야 한다”고 말했다.

우리은행 안명숙 부동산투자자문센터 부장은 “강남은 수개월째 전세가 안빠져 고통받는 세입자가 늘고 있고 강북에서도 역전세난이 나타날 조짐”이라며 “세입자들은 보증금을 돌려받지 못할 경우에 대비해 전세금반환보증 상품에 가입해두는 게 안전하다”고 말했다. /이주철기자 jc38@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