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대호 “학교운동부 병폐 여전”
황대호 “학교운동부 병폐 여전”
  • 임하연 기자
  • 승인 2019.02.12 21:13
  • 댓글 0
  •   3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개인 SNS 등 통해 비위 접수
황 의원 “학교체육 시스템 개선”
4대악 범죄라 불리는 성범죄·폭행·협박·금품수수 등 고질적 관행이 학교운동부 등에서 여전한 것으로 나타났다.

황대호(더불어민주당·수원4) 의원은 12일 한달간 SNS 등을 통해 학교운동부와 직장운동단체 등 경험했던 성범죄 등 제보를 받은 결과 학교운동부 등의 병폐가 여전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황 의원은 지난달 15일부터 개인 SNS와 전화 등을 통해 12건의 제보를 받았다. 이 중 사실관계 확인을 통해 4건 사례가 사실로 드러났다.

A씨의 경우 2016년 안산시 한 중학교에서 성비위로 코치직에서 해임됐으나 이듬해인 시흥시에서 지역시민구단의 트레이너로 재직했다. 현재 A씨는 충청도의 한 학교에서 코치로 활동하고 있다.

강원도 학교운동부에서 부당행위로 코치직을 자진사퇘했던 B씨도 현재 도내 한 학교운동부에서 지도자로 재직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범죄행위가 있음에도 지역을 이동하기만 하면 제재없이 활동이 가능한 것.

도내 학교운동부 C감독은 부당행위로 징계를 받아 자진사퇴했지만 이후 지역클럽팀을 창단, 학생들을 지도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황 의원은 “범죄를 저지른 운동부 지도자가 실형을 선고받지 않으면 기록이 남지않아 조회가 어렵고, 징계를 받기 전 자진사퇴하면 더 이상 문제를 삼지 않는 관행이 있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도교육청은 지도자의 일탈을 문제삼아 학교운동부 해체에만 함몰됐다”고 주장했다.

최근 3년간 도교육청은 감사를 통해 16개 학교를 징계했다. 이 기간 학교운동부가 해채된 학교는 총 287곳(1천984명).

이들 학교는 감사가 진행됐던 인근 학교 등으로 문제 발생을 사전 차단키 위해 해체 수순을 밟았다는 게 황 의원의 설명이다.

황대호 의원은 “엘리트교육이나 전국체전 폐지 등이 해결책이 아닌 잘못된 시스템 구조에서 발생된 문제다. 특기자대입제도개선, 국민체육진흥법개정 등 근본적인 해결책이 없다”며 “이번 기회에 클럽스포츠와 엘리트체육을 모두 담아낼 수 있는 시스템을 만들어야 한다”고 촉구했다.

/임하연기자 lft13@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