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추홀구, 낭비 줄이고 환경지키는 음식문화 팔 걷어
미추홀구, 낭비 줄이고 환경지키는 음식문화 팔 걷어
  • 윤용해 기자
  • 승인 2019.02.21 19:27
  • 댓글 0
  •   7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개 분야 14개 개선사업 추진
위생·경제·친환경 자율실천
건강한 음식·친절서비스 유도
인천 미추홀구는 ‘2019년도 음식문화 개선사업 추진계획’을 수립, 4개 분야 14개 사업을 추진한다고 21일 밝혔다.

구는 이번 사업을 통해 지역 내 음식점의 위생·경제·친환경적 음식문화 자율실천과 건강한 음식제공, 친절서비스 앞장을 유도한다는 방침이다.

세부 개선사업으로는 ▲특색(음식)거리 환경정비 및 활성화 ▲전통대물림 음식점 확대 및 100년 음식점 육성 ▲무장애 행복한 음식점 확대·운영 ▲가볼만한 미추홀 골목식당 발굴 등 14개 사업이다.

특히 올해는 특수시책으로 원도심 골목경제 활성화를 위해 ‘가볼만한 미추홀 골목식당’을 진행한다.

사업에 선정된 업소는 외식협회, 조리사회, 영양사회 등 전문가의 도움으로 맞춤형 컨설팅을 받을 수 있다.

또 위생시설 개선을 위한 융자, 영업장 주변 골목 벽화그리기, 걷고 싶은 골목 조성, 관광객 유치 사업 등과 연계할 예정이다.

구 관계자는 “사업에 적극적으로 참여하고 지역 발전에 기여한 영업자(단체)에게는 시설개선 지원과 포상도 수여할 방침”이라며 “건강을 최우선으로 식품자원의 낭비를 줄여 환경도 지키고 구민이 공감하고 안심할 수 있는 음식문화 개선사업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미추홀구에는 올해 1월 말 기준 4천740개의 일반음식점을 비롯해 6천378개의 식품접객업소가 영업을 하고 있다.

구는 이 중 위생등급지정, 모범음식점, 맛있는 집, 효 실천 음식점, 전통 대물림 음식점, B.F.(배리어프리) 음식점 등 256곳을 우수 음식점으로 지정해 관리하고 있다.

/윤용해기자 you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