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상 계신 아버지 생각하며 달려… 너무 좋은 결과”
“병상 계신 아버지 생각하며 달려… 너무 좋은 결과”
  • 경기신문
  • 승인 2019.02.24 19:51
  • 댓글 0
  •   11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마스터즈 10km 여 1위 박소영
셋째 아이 출산후 운동 다시 시작
우승트로피 들고 아버지 찾아갈것

 

“병상에 계신 아버지를 생각하며 달렸는데 이렇게 좋은 결과가 나와 너무 기쁩니다.”

24일 수원 종합운동장에서 열린 2019 경기국제하프마라톤대회 마스터즈 여자 10㎞ 코스에서 38분46초로 우승을 차지한 박소영 씨(42)의 소감.

박 씨는 고등학교 시절 중거리인 800m, 1천500m 육상선수로 활동했으나 선수로서 두각을 보이진 못했다.

고교 졸업 후 운동을 그만두고, 직장생활을 하던 박 씨는 5년전 셋째아이 출산 후 다시 운동을 시작했다. 그는 시간이 날 때마다 틈틈히 연습에 전념하는 한편, 체계적인 훈련을 위해 동호회에도 가입했다.

이후 매년 3~4개의 마라톤 대회를 참가하면서 기량을 점검해 지난해에는 춘천마라톤 10㎞에 도전헤 자신의 최고 기록인 39분14초를 기록했다.

이번 대회 성적은 자신의 최고 기록을 30초 가량 단축시킨 것.

박 씨는 “운동을 다시 하게 된 계기는 아버지가 뇌졸증으로 쓰러지시면서다. 아버지가 쓰러지시면서 과거의 기억이 남아있는데 제가 운동하던 시절을 기억하셨다. 참석메달, 사진 등을 보여드리기 위해 마라톤을 시작했다”고 말했다.

박 씨의 동생 지영 씨도 이번 대회에 5살 딸아이의 유모차를 끌고 5㎞부문에 참가했다. 박 씨 자매는 우승 트로피를 안고 아버지가 있는 요양원을 찾아 기쁨을 나눌 계획이다.

그는 “다음에 있을 대회에는 풀코스 서브3(3시간 이내 완주)에 도전할 계획”이라며 “앞으로도 즐겁게 즐기면서 달리는 게 목표이고 항상 맘 편히 뛸 수 있게 육아를 도맡아주는 남편이 너무 고맙다”고 말했다./특별취재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