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악가 함석헌이 만난 가슴 울리는 감동의 순간
성악가 함석헌이 만난 가슴 울리는 감동의 순간
  • 정민수 기자
  • 승인 2019.03.11 19:48
  • 댓글 0
  •   13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0년 음악인생의 사람 이야기
예술과 삶의 발랄한 사색 담아
내가 선물입니다함석헌 / 웰북 / 181쪽 / 1만5천원
내가 선물입니다함석헌 / 웰북 / 181쪽 / 1만5천원

 

‘내가 선물입니다’는 성악가 베이스 함석헌이 30년 음악의 길에서 만난 아름다운 사람의 이야기, 그리고 예술과 삶에 관한 발랄한 사색을 담은 에세이 책이다.

“너 베이스야!”라는 음악 선생님의 한마디에 이끌려 중학생 때 성악에 처음 입문한 후로 30여 년간 노래의 길을 걸어온 성악가 함석헌은 이 책을 통해 일상에서 마주친 감동의 순간을 소소하게 기록했다.

무대에서 관객을 만나는 음악가로서 또 이 땅에서 40대를 살아가는 중년의 남자로서 때론 그의 베이스 음성처럼 묵직하게 가슴을 울리는 이야기로, 때론 천진난만한 아이의 눈으로 바라본 세상 풍경이 마치 한 곡의 음악처럼 부드럽게 흐른다.

이 책에 담긴 이야기들은 마치 그가 부르는 다정한 옛노래와 닮았다.

화려한 오케스트라 반주도 컬러풀한 조명도 없는 노래지만 세상살이에 지쳐 돌아온 우리에게 어머니가 불러주시는 자장가처럼 따뜻하고 편안한 쉼을 준다.

이 책에 담긴 생각들은 그가 무대에서 보여주는 깜짝 이벤트처럼 따뜻한 탄성을 자아낸다.

자칫 무겁게 흐를 수 있는 이야기도 경쾌한 분위기로 마무리하는 솜씨, 자칫 당황하거나 불쾌할 수 있는 상황에서도 유쾌한 웃음을 만들어내는 그의 지혜로운 창조성은 읽는 내내 독자를 미소짓게 한다.

담백하게 꾸밈없이 있는 그대로, 자신의 가슴을 독자를 향해 활짝 열어 보이듯 전해주는 이야기들은 MSG 없는 고향의 음식처럼 담백하다.

/정민수기자 jms@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