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0만 송이 튤립으로 그린 ‘몬드리안’의 추상화
100만 송이 튤립으로 그린 ‘몬드리안’의 추상화
  • 최영재 기자
  • 승인 2019.03.12 20:22
  • 댓글 0
  •   5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에버랜드, 16일부터 튤립축제
빨강·노랑·파랑 원색 튤립 활용
화가 ‘몬드리안’ 테마공원 꾸며
‘블랙 패럿’ 등 희귀종도 전시
에버랜드가 오는 16일부터 4월 28일까지 44일간 튤립을 비롯한 봄꽃 100만 송이를 선보이는 튤립 축제를 연다.사진은 몬드리안 테마정원 모습. /에버랜드 제공
에버랜드가 오는 16일부터 4월 28일까지 44일간 튤립을 비롯한 봄꽃 100만 송이를 선보이는 튤립 축제를 연다.사진은 몬드리안 테마정원 모습. /에버랜드 제공

 

삼성물산 리조트부문(대표 정금용)이 운영하는 에버랜드가 오는 16일부터 4월 28일까지 44일간 튤립을 비롯한 봄꽃 100만 송이를 선보이는 튤립 축제를 연다.

축제의 메인무대인 1만㎡ 규모의 포시즌스가든은 빨강·노랑·파랑 등 원색의 튤립을 활용해 튤립 꽃으로 화가 ‘몬드리안’의 그림을 그린 듯한 테마정원을 생생하게 연출했다.

몬드리안은 튤립의 나라인 네덜란드를 대표하는 추상화가로, 빨강·노랑·파랑 등 원색과 직선으로 그린 그림으로 유명하다.

특히 3단계 높이로 입체적으로 조성한 무대 앞 화단은 같은 색상의 튤립들을 일렬로 길게 심고, 튤립 사이로 아담한 오솔길을 만들어 시원하게 뻗은 네덜란드의 튤립밭을 실제로 거니는 듯한 느낌을 받을 수 있다.

포시즌스가든에는 꽃의 모양이 앵무새 날개를 닮은 ‘블랙 패럿’, 한줄기에서 여러 꽃이 피어 단란한 가족을 연상시키는 ‘해피 패밀리’ 등 희귀한 튤립 품종 20여종도 만나 볼 수 있다.

또 포시즌스가든 옆 암스테르담 레스토랑에는 미디어 아티스트인 서울대 박제성 교수와 함께 만든 ‘아트 스튜디오’를 마련해 미러형 터널, 터치라이트, 메시지월 등 다양한 미디어아트를 통해 몬드리안의 작품 세계를 체험할 수 있다.

사파리월드 앞 가족동산에는 ‘브렌시아존’이 새롭게 마련돼 화가 몬드리안 콘셉트의 대형 브릭을 활용해 블록 쌓기를 하거나 사진을 찍으며 편안하게 휴식을 취할 수 있다.

에버랜드는 튤립 축제를 맞아 튤립의 나라인 네덜란드와 협업해 3월 말부터 특별 이벤트를 진행한다.

로디 엠브레흐츠 주한 네덜란드 대사가 에버랜드를 찾아 튤립에 대해 직접 강연하고, 네덜란드 전통의상 체험과 튤립 꽃꽂이 클래스 등 다양한 튤립 체험 시간이 매주 토요일마다 이어진다.

자세한 내용은 홈페이지(www.everland.com)에서 확인할 수 있다.

/최영재기자 cyj@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