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대위로 걸어나온 치열했던 독립운동史
무대위로 걸어나온 치열했던 독립운동史
  • 정민수 기자
  • 승인 2019.03.13 19:23
  • 댓글 0
  •   12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원시립공연단, ‘독립군’ 공연
기성·신인 배우 합류한 뮤지컬
내달 12일부터 21일까지 막올려

 

수원시립공연단이 ‘3·1운동 및 대한민국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기념해 선보이는 창작뮤지컬 ‘독립군’의 티켓 판매가 지난 11일 오전 10시부터 시작됐다.

‘독립군’은 명성황후 시해 사건(1895년)부터 광복(1945년)까지의 중요한 역사적 사건들과 치열했던 독립운동의 흐름을 백범 김구 선생을 중심으로 보여주는 공연이다.

그러나 우리 민초들의 피와 땀 그리고 희생의 결과로 이루어진 독립이 완전한 자주독립이 아니었다는 안타까운 근현대사를 김구 선생을 통해 암시하며 극의 막은 내려진다.

창작뮤지컬의 제목 ‘독립군(獨立群)’의 군(群)은 우리가 익히 알고 있는 ‘독립군(獨立軍)’의 군사 군(軍)과는 다른 무리 군(群)을 사용한다.

김구, 안중근, 이봉창 등의 독립투사들을 비롯해 이름도 남기지 못하고 목숨을 바쳤던 수많은 민중의 염원과 노력의 소중한 결실이라는 메시지를 전달하기 위함이 그 이유이다.

이번 공연은 지금까지 뮤지컬 ‘바리’, ‘정조(부제:만천명월주인옹)’, ‘무예타’ 등 대중적이고 완성도 높은 창작뮤지컬로 많은 시민들에게 사랑을 받아온 수원시립공연단에 기라성 같은 기성배우와 신인배우들이 합류해 더욱 기대가 된다.

고종 역에는 MBC 5기 탤런트로 데뷔해 ‘뿌리 깊은 나무’ 등 수많은 드라마에서 열연한 한인수 씨를 중심으로 우리나라 최초의 여성의병 지도자 윤희순(1860~1935) 선생과 독립운동가 남자현(1872~1933) 선생을 모티브로 창작된 인물 윤현 역에는 KBS 공채 8기 탤런트로 데뷔해 ‘달콤한 원수’ 등의 작품에서 뛰어난 연기를 선보인 권재희씨가 함께한다.

또한 주인공 김구 선생 역에는 뮤지컬 ‘더데빌’, ‘노트르담 드 파리’, ‘헤드윅’ 등의 공연에서 뛰어난 노래실력과 탄탄한 연기력으로 사랑받고 있는 뮤지컬계의 스타 김다현 씨와 뮤지컬 ‘명성황후’, ‘모래시계’, ‘아이다’, ‘지킬 앤 하이드’ 등에 출연해 깊은 내공의 연기와 압도적 성량을 보여준 박성환 씨가 연기한다.

이밖에 여러 작품에서 활약한 조용기, 변형범, 이은수, 조한결 등 실력파 뮤지컬 배우들의 합류로 공연에 대한 호기심과 기대감을 더욱 불러일으키고 있다.

공연은 오는 4월 12일부터 21일까지 금요일 저녁 7시30분, 화·수·목·토·일 오후 3시에 수원SK아트리움 대공연장에서 선보이며, 티켓예매는 수원시립예술단 홈페이지(www.artsuwon.or.kr) 또는 인터파크 홈페이지(www. interpark.com)를 통해 예매가 가능하다.(문의: 031-267-1645) /정민수기자 jms@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