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룡문]‘보잉(Boeing)’의 굴욕
[창룡문]‘보잉(Boeing)’의 굴욕
  • 경기신문
  • 승인 2019.03.13 19:42
  • 댓글 0
  •   16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계최대 항공우주기업 ‘보잉(Boeing)’이 최초로 만든 것은 ‘수상비행기’였다. 1917년 1차 세계대전 때 보잉은 이 비행기를 미 해군에 처음으로 납품했다. 당시 보잉사 직원은 337명이었다. 그 후 비약적인 발전을 거듭, 민간항공기, 군용항공기, 인공위성, 방위산업 등 항공우주 전반에 관한 공룡기업으로 성장했다. 현재 전 세계 150개국의 정부 고객에게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으며, 65개국에서 약 16만 9천여 명의 인원이 근무하고 있다.

747여객기는 보잉의 주력 기종이다. 747계열 기종은 747-100이 1969년 처음 비행을 시작한 이래 상용 항공기 사상 최상·최고의 위치를 차지하고 있어서다. 그렇다면 보잉은 여객기 이름을 숫자 747이라 명명했을까? 단순히 비행기를 만든 부서의 이름을 따 만들었다는 것이 정설이다. 2차대전후 보잉은 개발부서를 숫자로 나누었다고 한다. 300번대와 400번대는 전투기, 500번대는 엔진, 600번대는 로켓과 미사일, 그리고 700번대는 제트항공기 담당이었다는 것. 해서 700번대 부서가 생산한 것에 착안해서 행운의 숫자 7-로 이름을 정한뒤 모델명을 7-7로 결정했다고 한다. 이후 707을 시작으로 717·747 지금은 797까지 개발됐다. 각 모델명마다 연계 번호도 붙여 여객기별 차별화도 했다. 747시리즈 중 400기종은 대중 여객기이며 747 안토노프 An-225는 정원 524명의 세계 최대 여객기다.

하지만 호사다마(好事多魔)라 했나? 또 한편으론 기체 결함 등으로 인해 사고가 많은 것도 보잉 기종이다. 200명이상 사상자를 낸 항공기 사고중 60%이상이 보잉사 기종이라는 집계도 있다. 그런 가운데 지난해 10월 인도네시아에 이어 5개월만인 엊그제 에티오피아에서 또 다시 같은 기종 추락 사고가 일어나자 보잉은 더 큰 굴욕을 안게 됐다. 안전성 논란으로 추락기종인 ‘B737-맥스(MAX)’에 대해 영국과 프랑스, 독일 등 유럽 주요 국가도 운항 중단을 잇따라 발표해 더욱 그렇다. 2025년까지 100대를 구입할 우리나라도 긴급 점검에 나섰다고 한다. 철저한 검증, 부족함이 없어야 한다.

/정준성 주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