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vs 이해찬·홍영표… 민주·한국, 국회 윤리위 제소 맞불
나경원 vs 이해찬·홍영표… 민주·한국, 국회 윤리위 제소 맞불
  • 최정용 기자
  • 승인 2019.03.13 20:28
  • 댓글 0
  •   4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 “나 원내대표 국회법 위반”
한국 “민주당이 대표 연설 방해”
더불어민주당 강병원 원내대변인이 지난 12일 국회 본회의 교섭단체 대표연설 내용과 관련,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 징계안을 13일 오전 국회 의안과에 제출하고 있다./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강병원 원내대변인이 지난 12일 국회 본회의 교섭단체 대표연설 내용과 관련,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 징계안을 13일 오전 국회 의안과에 제출하고 있다./연합뉴스

 

자유한국당 이만희 의원(왼쪽)과 전희경 의원이 지난 12일 교섭단체 대표연설을 방해했다며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와 홍영표 원내대표 징계안을 13일 오후 국회 의안과에 제출하고 있다./연합뉴스
자유한국당 이만희 의원(왼쪽)과 전희경 의원이 지난 12일 교섭단체 대표연설을 방해했다며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와 홍영표 원내대표 징계안을 13일 오후 국회 의안과에 제출하고 있다./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이 13일 나경원 원내대표를 국회 윤리위원회에 제소하자 자유한국당도 이해찬 대표와 홍영표 원내대표를 제소하며 맞불을 놨다.

민주당 강병원 원내대변인은 이날 오전 민주당 의원들을 대표해 국회 의안과에 나 원내대표의 징계안을 제출했다.

나 원내대표는 전날 국회 교섭단체 대표연설에서 “대한민국 대통령이 김정은 수석대변인이라는 낯뜨거운 이야기를 듣지 않도록 해달라”고 발언해 여당인 민주당 의원들의 강한 반발을 샀다.

민주당은 국회법 146조(모욕 등 발언의 금지) 조항 등을 들어 나 원내대표에 대한 강한 처벌을 요구하고 있다.

민주당은 이날도 나 원내대표에 대한 비판을 이어갔다.

이 대표는 최고위원회의에서 “대통령과 국민 모독하는 발언을 보면서 자포자기하는 발언이구나하는 느낌을 받았다”고 발언했고, 홍 원내대표는 “나 원내대표의 발언은 극우와 반평화 정치, 국민을 분열시키는 혐오의 정치이자 몽니”라고비판했다.

한국당 역시 이날 오후 긴급 의원총회를 연 뒤 이 대표와 홍 원내대표를 국회 윤리위에 제소했다.

징계안에는 한국당 의원 112명이 서명했다.

한국당은 이 대표에 대한 징계안에서 “이 대표가 제1야당 교섭단체 대표연설을 두고 국가원수 모독죄를 거론하며 국회 윤리위 회부를 운운한 것은 민주화를 위한 국회의 노력을 무시한 동시에 국회의 명예와 권위를 심대하게 실추한 것”이라고 밝혔다.

홍 원내대표에 대해선 “본회의장에서 민주당 의원들과 합세해 연설을 방해하고 수차례 의장석 단상에 올라가 국회의장에게 항의해 연설을 중단시켰다”며 “국회 권위를 실추시키고 의회주의를 심대하게 훼손했으므로 국회법에 따라 엄중 징계를 요구한다”고 했다.

/최정용기자 wespe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