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 이재원 투런포·허도환 동점타로 무승부
SK 이재원 투런포·허도환 동점타로 무승부
  • 정민수 기자
  • 승인 2019.03.13 20:29
  • 댓글 0
  •   14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주서 KIA 타이거즈와 대결
산체스, 강속구로 4이닝 무실점
13일 광주 기아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2019 신한은행 마이카 KBO 시범경기 SK 와이번스와 KIA 타이거즈의 경기에서 SK 선발 앙헬 산체스가 4이닝 무실점 호투했다. 사진은 스프링캠프 당시 산체스의 투구 모습. /연합뉴스
13일 광주 기아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2019 신한은행 마이카 KBO 시범경기 SK 와이번스와 KIA 타이거즈의 경기에서 SK 선발 앙헬 산체스가 4이닝 무실점 호투했다. 사진은 스프링캠프 당시 산체스의 투구 모습. /연합뉴스

 

2019 KBO시범경기

SK 와이번스가 프로야구 시범경기 2차전에서 KIA 타이거즈와 승부를 가리지 못했다.

SK는 13일 광주 기아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2019 신한은행 마이카 KBO 시범경기 KIA와 경기에서 이재원의 투런포와 9회 허도환의 동점타로 3-3, 무승부를 기록했다.

이로써 SK의 시범경기 전적은 1무1패가 됐다.

SK 2년 차 투수 앙헬 산체스는 시속 150㎞를 넘나드는 빠른 공으로 4이닝 동안 3안타만 내주고 실점없이 등판을 마쳤다.

SK는 1회초 선두타자 노수광이 투수 앞 내야안타에 이은 2루 도루로 무사 2루 기회를 잡았지만 후속타 불발로 선취점을 얻는 데 실패했고 이후 6회까지 KIA의 새 외국인 투수 조 윌랜드를 공략하지 못해 득점을 올리지 못했다.

그 사이 5회말 1사 후 3루수 나주환의 실책과 한승택의 중전안타로 1사 1, 2루 위기를 맞은 SK는 황윤호에게 좌월 3루타로 2점을 내준 데 이어 최원준에게 우전 적시타를 맞아 0-3으로 끌려갔다.

그러나 SK는 7회초 1사 후 제이미 로맥의 볼넷에 이은 이재원의 좌월 투런포로 2-3으로 따라붙었고 9회초 볼넷 2개와 고종욱의 연속 도루 등으로 만든 1사 2, 3루에서 허도환의 1루 땅볼 때 3루에 있던 고종욱이 홈을 밟아 3-3 무승부로 경기를 마무리 했다.

한편 KT 위즈는 대구에서 열린 삼성 라이온즈와 경기에서 1-6으로 패해 시범경기 2연패를 당했다.

/정민수기자 jms@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