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천시 원도심 노후 주택지역 재생 묘안은?”
“부천시 원도심 노후 주택지역 재생 묘안은?”
  • 김용권 기자
  • 승인 2019.03.13 20:53
  • 댓글 0
  •   9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도시공사·국회의원 토론회개최
지하 공영주차장 추가 건설
최대 문제점 주차난 해결안 제시
주민 삶의 질 개선방안 등 제안
장덕천 부천시장이 지난 12일 국회의원 회관에서 열린 원도심 노후 주택지역 재생을 위한 토론회에 앞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부천시 제공
장덕천 부천시장이 지난 12일 국회의원 회관에서 열린 원도심 노후 주택지역 재생을 위한 토론회에 앞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부천시 제공

 

부천시와 지역 국회의원들이 국회에서 도시재생의 관점에서 소규모 주택정비사업에 대한 관련 제도 개선을 논의하는 자리를 마련했다.

부천도시공사 대한건설협회는 지난 12일 국회의원 회관에서 원도심 노후 주택지역 재생을 위한 토론회를 개최했다.

토론회에는 더불어민주당 원혜영(부천 오정), 윤관석(인천 남동구을), 김상희(부천 소사), 김경협(부천 원미갑) 국회의원이 공동으로 참석한 가운데 개최됐다.

이날 허윤경 한국건설산업연구원 주택도시연구실장은 발제자로 나서 “우리나라 전체 주택 재고 중 18년 이상 된 주택이 905만 호 52.9%, 그 중 38년 이상 된 단독주택이 142만 가구에 이르고 2020년 이후에는 노후주택이 급속히 증가될 것”이라고 분석했다

또 “주택 노후화와 기반시설 부족 문제가 동시에 나타나 거주만족도가 낮고, 거주자 다수는 고령자이며 소득도 낮아 현행 노후 주택 정비수단으로는 한계가 있다”고 진단했다.

두 번째 발제자로 제해성 아주대 명예교수는 노후주택지역의 가장 큰 문제인 주차장 문제 해결방안 모델을 제시했다.

소규모 주택 재건축 시, 당해 주택에서 필요한 주차장과 지하에 추가로 공영주차장을 건설해 지자체 또는 지방공사가 관리하면서 지역주민에게 편익을 제공하는 방식이다.

지자체(지방공사)는 공영주차장 건립비를 제공하고, 입주민은 공영주차장부지의 임대로 발생하는 임대료를 통해 관리비를 절감할 수 있는 윈윈(WIN-WIN) 전략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허재완 중앙대 교수가 좌장을 맡고 국토교통부 김이탁 단장, 박환용 가천대학교 교수, 이영만 부천시 정책보좌관 등이 토론에 참여해 소규모 사업에 대한 사업성 강화, 가로주택 정비사업의 면적 확대, 다세대·다가구 밀집지역 주민 삶의 질 개선 방안 등을 제시했다.

한편 부천도시공사와 대한건설협회는 이번 토론회에서 제시된 의견을 종합해 국회, 중앙정부, 지자체 등에 정책 제안을 할 계획이다./부천=김용권기자 ykk@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