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시 아픈 애를 낳으라는 건가요"…가습기살균제 피해자 호소
"다시 아픈 애를 낳으라는 건가요"…가습기살균제 피해자 호소
  • 연합뉴스
  • 승인 2019.03.14 20:01
  • 댓글 0
  •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피해자에게 피해를 증명하라고 하면 저는 가습기를 다시 쓸 수밖에 없어요. 다시 흡입하고, 또 임신해서 아픈 애를 낳고 부검할 수밖에 없어요. 도대체 뭘 어떻게 증명하라는 건지…."

"정부에서 허가했으면 이 제품이 인체에 해로운지 조사했을 거 아니에요. 우리도 세금을 내는 국민인데…."

가습기 살균제 피해자들은 신체적 피해 외에도 깊은 정신적 상처를 입은 것으로 나타났다.

자신들이 가습기 살균제를 선택했다는 극심한 죄책감에 시달리며 자기 파괴적인 성향도 보였다.

가습기살균제사건과 4·16 세월호참사 특별조사위원회는 14일 오전 서울 중구 특조위 건물에서 가습기 살균제 참사 피해가정 실태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가습기 참사 이후 피해가구를 직접 방문해 심층 조사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특조위 의뢰를 받은 한국역학회가 지난해 10월 2일∼12월 20일 가습기 살균제 피해자로 신청, 판정받은 4천127가구(5천253명) 중 무작위로 추출한 100가구를 방문해 신체·정신·사회경제·심리적 피해를 심층 조사했다.

그 결과 성인 피해자의 약 66%가 지속되는 만성적 울분 상태를 보였다. 이 중 절반은 중증도 이상의 심각한 울분을 호소했다.

심각한 울분을 겪는 집단은 비교집단에 비해 자살 생각, 자살 시도를 비롯한 심리·정신 건강 변수에서 통계적으로 유의미한 차이를 보였다.

이번 조사에 참여한 유명순 서울대 보건대학원 보건정책관리학 교수는 "가습기 살균제 피해는 정부가 정한 단계에 따르지 않고 무차별적으로 진행 중이며 생애주기에 따라 심화, 누적되고 있다"며 "피해는 신체뿐만 아니라 인간 삶과 건강 전반에 걸쳐있다"고 말했다.

유 교수는 "이런 사회 심리적 문제는 적절한 법과 제도, 정책 미비 때문에 간과돼왔고 이 때문에 심각한 울분과 각종 2차 피해를 유발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피해자는 무고하다. 누구든 가습기 살균제를 살 수 있었다"며 "내가 살균제를 샀기 때문에 가족들이 피해를 봤다는 이유로 많은 이들이 죄책감에 시달리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어 "한 여성은 아이를 안고 뛰어내렸다는 뉴스를 볼 때마다 남의 일이 아닌 것 같다고 말했다"며 "여성은 아프면서도 아이들 앞에서는 씩씩해야 하는 역할 갈등까지 겪는다"고 덧붙였다.

이날 발표회에 나온 피해자 이 모 씨는 "가습기 살균제 때문에 나와 내 아이가 피해를 봤다"며 "피해자이면서도 피해 입증을 해야하는 입장에서 10년을 버텨왔다. 앞으로 죽을 때까지 싸워야 할 것이고, 아이는 피해를 증명하기 위해 대를 이어 싸워야 한다"고 토로했다.

연구책임자인 김동현 한림대 의대 사회의학교실 교수는 "6·25 사변 이래 환경적 유해요인에 의해 이 정도의 피해가 있었나 싶다"며 "가습기 살균제로 인한 피해자의 사회적 고립과 정서적 상처가 생애사적 트라우마로 남을 수 있는 만큼 피해자에 대한 낙인을 극복하기 위한 정책 마련이 절실히 필요하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