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마커그룹 송명빈 부검 완료, 수사 곧 종결"
경찰 "마커그룹 송명빈 부검 완료, 수사 곧 종결"
  • 고중오 기자
  • 승인 2019.03.14 20:01
  • 댓글 0
  •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마커그룹 송명빈(50)대표가 직원 폭행 혐의 등으로 경찰 수사를 받던 중 사망한 사건과 관련해 부검에서 타살 의혹은 없는 것으로 결론났다.

일산서부경찰서는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서 시신 부검 결과 다발성 골절에 의한 사망으로 사인이 확인됐다고 14일 밝혔다.

경찰은 추락사 외 다른 가능성이 없는 것으로 판단하고 시신을 유족에게 인계했으며 조만간 수사를 끝낼 방침이다.

송 대표 직원 폭행 사건을 수사해온 서울 강서경찰서도 피의자가 사망해 '공소권 없음'으로 사건을 종결했다.

앞서 송 대표는 13일 오전 4시 40분쯤 고양시 일산서구 자신의 자택인 아파트 12층에서 추락, 화단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발견 당시 송 대표 옆에서 유서 1장, 자택 책상에서 유서 5장이 발견됐으며 유서에는 가족에게 미안하다는 내용 등이 담긴 것으로 전해졌다.

송 대표는 지난해 말 직원 폭행 혐의로 고소돼 경찰 수사를 받아오다 사망 당일 법원에 출석해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을 예정이었다.

사망 전날에는 지인과 술을 마시고 취한 채로 귀가했으며 집에 돌아와 소주 1병을 더 마신 것으로 조사됐다.

/고양=고중오기자 gj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