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시, 2골 2도움 현란한 원맨쇼… “내가 원조 축구神”
메시, 2골 2도움 현란한 원맨쇼… “내가 원조 축구神”
  • 연합뉴스
  • 승인 2019.03.14 20:13
  • 댓글 0
  •   15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UEFA챔스리그 16강 2차 리옹戰
14일 스페인 바르셀로나 캄노우에서 열린 2018~2019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16강 2차전 FC바르셀로나(스페인)와 올랭피크 리옹(프랑스)의 경기에서 바르셀로나의 리오넬 메시가 환상적인 드리블로 상대 수비를 돌파하고 있다./연합뉴스
14일 스페인 바르셀로나 캄노우에서 열린 2018~2019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16강 2차전 FC바르셀로나(스페인)와 올랭피크 리옹(프랑스)의 경기에서 바르셀로나의 리오넬 메시가 환상적인 드리블로 상대 수비를 돌파하고 있다./연합뉴스

 

파넨카킥·단독 드리블 골 폭발

호날두 해트트릭과 차별화 존재감

바르셀로나, 5-1 이겨 8강 진출

리버풀도 뮌헨 3-1 꺾고 8강 합류

정우영, 교체명단 포함 투입은 안돼

리오넬 메시가 2골 2도움의 무서운 활약을 펼친 FC바르셀로나(스페인)가 올랭피크 리옹(프랑스)을 따돌리고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8강에 합류했다.

바르셀로나는 14일 스페인 바르셀로나 캄노우에서 열린 리옹과 2018~2019 UEFA 챔피언스리그 16강 2차전에서 메시가 무려 4골에 관여하는 원맨쇼를 펼치면서 5-1로 이겼다.

지난달 20일 1차전 원정에서 0-0으로 비겼던 바르셀로나는 1, 2차전 합계 5-1로 8강행 티켓의 주인공이 됐다.

더불어 바르셀로나는 아틀레티코 마드리드의 16강 탈락으로 스페인 프리메라리가 팀으로는 유일하게 8강에 오르게 됐다.

말 그대로 메시의 환상적인 플레이가 빛을 발한 경기였다.

전날 ‘라이벌’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유벤투스)가 해트트릭으로 존재감을 과시하자 메시도 2골 2도움의 현란한 플레이로 팬들의 오감을 자극했다.

바르셀로나의 선제골은 메시가 책임졌다.

메시는 전반 17분 루이스 수아레스가 유도한 페널티킥의 키커로 나서 골키퍼를 속이는 파넨카 킥으로 기선을 제압했다.

일찌감치 선제골을 뽑아낸 바르셀로나는 전반 31분 아르투르 멜루가 전방으로 투입한 볼을 루이스 수아레스가 페널티지역에서 잡아 반대쪽의 필리페 쿠티뉴에 연결했다. 쿠티뉴는 깔끔하게 결승골로 완성했다.

전반을 2-0으로 마친 바르셀로나는 후반 2분 페널티지역 오른쪽에서 골키퍼 키를 살짝 넘기는 재치있는 슛이 골대로 빨려 들어가는 순간 리옹의 수비수가 간신히 차내며 득점에 실패했다.

위기를 넘긴 리옹은 후반 13분 루카 투사르의 추격골이 터지면서 1골 차로 따라붙었다.

하지만 리옹의 희망을 꺾은 것은 메시였다.

메시는 후반 33분 세르히오 부스케츠의 침투 패스를 받아 단독 드리블한 뒤 페널티지역 정면에서 현란한 페인트 동작으로 수비수 2명을 무력화한 뒤 오른발 슛으로 쐐기골을 꽂아 멀티골을 작성했다.

전날 호날두가 UEFA 챔피언스리그 개인 통산 124호골을 쌓으며 ‘무력시위’를 하자 메시도 개인통산 107·108호 골을 작성해 간격을 16골차로 만들었다.

바르셀로나는 후반 36분 메시의 킬패스를 받은 제라르 피케의 추가골과 후반 41분 역시 메시의 도움에 힘입은 우스만 뎀벨레의 마무리 골까지 이어지며 5-1 대승을 완성했다.

독일 뮌헨의 알리안츠 아레나에서 열린 바이에른 뮌헨(독일)과 리버풀(잉글랜드)의 또 다른 16강 2차전에서는 원정에 나선 리버풀이 사데오 마네의 멀티골을 앞세워 3-1 승리를 거두면서 1, 2차전 합계 3-1로 8강에 합류했다.

리버풀은 1차전 홈경기에서 0-0으로 비겼지만 원정에서 승리를 따내며 8강에 올랐다.

뮌헨에서 뛰는 ‘유망주’ 정우영은 교체멤버로 이름을 올렸지만 출전 기회를 잡지 못했다.

리버풀은 전반 26분 마네가 후방에서 투입된 볼을 잡아 페널티지역 왼쪽에서 달려 나온 골키퍼를 따돌리고 선제골을 작렬했다. 피르힐 판데이크의 공간 패스가 도움으로 잡혔다.

전반 39분 자책골로 동점을 내준 리버풀은 판데이크가 후반 24분 코너킥 상황에서 헤딩슛으로 결승골을 뽑아내며 승기를 잡았다.

기세가 오른 리버풀은 후반 39분 무함마드 살라흐가 오른쪽 측면에서 내준 크로스를 마네가 헤딩으로 쐐기골을 뽑아 뮌헨의 추격의지를 따돌리고 3-1 승리에 마침표를 찍었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