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산시장님 감사합니다”
“안산시장님 감사합니다”
  • 김준호 기자
  • 승인 2019.03.14 20:21
  • 댓글 0
  •   11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단원구 거주 러시아 공 옐레나씨 편지
“고려인 어린이집 보육료 지원 감사”
경기장애인생산품판매시설 직원들
“지난해 장애인 생산품 이용 고마워”

 

최근 윤화섭(사진) 안산시장실에 한 통의 편지가 도착했다.

‘안산시장님께’라고 시작된 편지에는 단원구에 살고 있는 러시아 국적의 공 옐레나씨가 “아이들이 어린이집에 다닐 수 있게 해주셔서 감사드린다”는 내용이 담겨 있었다.

공씨는 “고려인인 저희에게 어린이집 보육료를 지원해주셔서 감사를 드린다. 어린이집에서 아이들을 잘 돌보고, 따뜻한 마음으로 잘 해 주신다”며 “이제 아무 걱정 없이 일할 수 있다”고 고마움을 나타냈다.

안산시가 지난해 7월부터 어린이집에 다니는 만 3~5세의 외국인 가정의 자녀에게 월 22만 원의 보육료를 지원하는 정책을 추진하면서 혜택을 받게 됐기 때문이다.

그러나 시장실에 도착한 편지는 이번뿐만이 아니다.

지난 7일 오전에도 ‘안산시장님 안녕하세요’라고 시작된 엽서 한 장이 도착한 것이다.

이 엽서는 수원시에 있는 경기도장애인생산품판매시설의 직원들이 삐뚤빼뚤한 손 글씨로 글을 써 보내왔다.

직원들은 “2018년 한 해 동안 저희판매시설을 이용해주심에 감사의 마음을 담아 엽서를 보낸다”며 “귀 기관의 구매로 많은 장애인의 경제적 자립과 사회활동에 도움이 됐다”고 적었다.

당시 엽서를 받은 윤 시장은 개인 페이스북에 이런 사실을 게재하며 “직원들 덕에 대신 인사를 받았다”며 “시민 여러분도 장애인 생산품을 많이 구매해 달라”고 말한 바 있다.

/안산=김준호기자 jhki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