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첫 공설 동물장묘시설 짓는 용인시
전국 첫 공설 동물장묘시설 짓는 용인시
  • 최영재 기자
  • 승인 2019.03.14 20:25
  • 댓글 0
  •   18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 4월 30일까지 부지 공모
반려동물 문화센터 등 조성
용인시가 전국 최초로 ‘반려동물 문화센터 및 공설 동물장묘시설’을 짓기로 하고 부지를 공모한다고 14일 밝혔다.

시의 이 같은 방침은 반려동물 인구 1천만명 시대를 맞아 올바른 반려동물 문화를 위한 시설을 갖추고 주민들이 반대하는 민간 동물장묘시설의 난립을 막기 위해서다.

공모는 용인시 전역 마을을 대상으로 하며 오는 4월 30일까지 신청서와 관련서류를 갖춰 마을 대표자 명의로 시 동물보호과에 제출하면 된다.

공모에 필요한 서류는 신청서와 마을 주민 회의록, 부지 지번조서, 토지등기부등본 등이며 공모를 통해 선정된 마을에는 동물장묘시설 내 카페, 식당, 장례용품점 등 운영권을 위탁하는 등의 인센티브를 제공할 방침이다.

시는 신청지를 대상으로 심의위원회의 서면 및 현장 심사 등을 거쳐 오는 7월초 입지를 최종 선정할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반려동물 문화센터와 장묘시설을 지역 주민과 상생하고 다양한 기능을 갖춘 복합공간으로 조성해 나가겠다”며 “공설 동물장묘시설 설치는 용인시와 제주특별자치도가 전국에서 처음으로 계획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최영재기자 cyj@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