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산 씨앗 보급 늘려 로열티 지급 줄이자
국산 씨앗 보급 늘려 로열티 지급 줄이자
  • 이주철 기자
  • 승인 2019.03.14 20:32
  • 댓글 0
  •   5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농우바이오-하나로유통 MOU
고품질 농산물 생산 달성 ‘맞손’
농우바이오와 농협하나로유통이 14일 수원시 광교에 있는 농우바이오 본사에서 시너지 창출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맺었다.

재배 농가와 최종 소비자 모두를 만족시킬 수 있는 농업의 새로운 패러다임 실행을 위해 마련된 이번 MOU에서 양측은 국산 씨앗 보급 확대를 통해 달성하겠다는 의지를 나타냈다.

국산 씨앗 보급 확대는 불필요한 씨앗 로열티 지출을 줄여 재배 농가의 소득 증진에 기여하고 최종 소비자에게 합리적인 가격에 농산물이 공급되게 하기 위한 것이다.

특히 토마토, 양파, 파프리카 등 국내 자급률이 20% 미만의 농산물은 국내에서 재배하더라도 해외로 로열티가 유출될 수 밖에 없는 실정이다.

재배 농가는 판로 걱정없이 고품질 농산물을 생산하고 소비자는 합리적인 가격에 소비할 수 있어 일거양득의 효과를 볼 수 있다. 연간 170억원이 넘는 해외 로열티를 이번 협력사업을 통해 줄여나가는 것도 주요 과제다.

농우바이오 이병각 대표이사는 “국내에서 개발된 고부가가치 기능성 품종들의 보급 확대를 통해 소비자와 재배농민 모두가 상생할 수 있는 기반을 만들어가겠다”고 강조했다.

농협하나로유통 김성광 대표는 “누구도 시도하지 않았던 농산물 유통의 새로운 패러다임을 제시해 농협 사회적 가치 증진에도 기여하고 종자 개발부터 소비자 밥상까지 농협에서 책임지고 관리해 안심하고 소비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드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이주철기자 jc38@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