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I 등 최첨단기술 활용 경기도 대기환경 관리 필요
AI 등 최첨단기술 활용 경기도 대기환경 관리 필요
  • 여원현 기자
  • 승인 2019.03.18 21:07
  • 댓글 0
  •   3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연, 관리 사각지대 해소
IoT 활용 공기질 측정 도입 제안
최근 미세먼지가 심각한 사회적 이슈로 부각되는 가운데 미세먼지를 포함한 경기도 대기환경 관리를 위해 사물인터넷(IoT), 빅데이터 등 4차 산업혁명 기술을 적극 활용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왔다.

18일 경기연구원이 발표한 ‘4차 산업혁명과 경기도 미세먼지 관리’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도내 미세먼지(PM10), 초미세먼지(PM2.5) 농도는 모두 연평균 대기환경기준을 초과한 51㎍/㎥, 27㎍/㎥으로 조사됐다.

2008년부터 개선 추세를 보이던 미세먼지 농도는 2013년 이후 정체되고 있다.

이에 도는 ‘2차 경기도 수도권 대기환경관리 특별대책 시행계획’, ‘2차 경기도 미세먼지 저감 종합대책’을 추진하고 있다.

오는 2022년까지 2017년 초미세먼지 농도 대비 33% 저감(18㎍/㎥)을 목표로 총 1조7천671억원이 투입된다.

하지만 인구·교통량이 밀집된 도심 내에는 측정망 관측자료보다 미세먼지 오염도가 높은 고농도 구역(Hot-Spot)이 있어 국가 대기질 정보와 국민 체감도 사이에 괴리가 발생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또 일부 대형 사업장 및 발전소 등은 원격으로 실시간 배출허용기준 준수여부를 감시하고 있으나 미부착 배출시설에 대한 관리는 여전히 부족한 실정이다.

게다가 중소규모 사업장은 조사체계의 부재 및 행정력 부족으로 관리의 사각지대에 놓여 있다.

김동영 경기연 선임연구위원은 “인공지능(AI), 사물인터넷, 빅데이터 등 4차 산업혁명 관련 기술을 활용하면 미세먼지 배출시설에 대한 만성적인 관리인력 부족을 획기적으로 보완할 수 있다”며 “도는 도심 및 산업단지 지역을 중심으로 4차 산업혁명 관련 기술을 적용해 대기질 현황을 모니터링하고 대기환경 관리에 활용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도 미세먼지 관리를 위한 4차 산업혁명 기술 활용 방안으로 ▲인구밀집 및 고농도지역에 IoT를 활용한 공기질 측정 시스템 도입 ▲중소규모 사업장이 밀집된 지역의 배출시설에 각종 감지 센서 설치 ▲어린이집, 산후조리원 등 미세먼지 민감계층 이용시설에 실시간 실내공기질 측정 시스템 도입 ▲빅데이터 분석 기반의 ‘경기도 대기환경정보시스템’ 구축 등을 제안했다.

/여원현기자 dudnjsgus1@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