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락잔금 부족하면 인터넷으로 대출신청 하세요”
“경락잔금 부족하면 인터넷으로 대출신청 하세요”
  • 이주철 기자
  • 승인 2019.03.19 20:12
  • 댓글 0
  •   5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지옥션, ‘잔금거래소’ 오픈
낙찰자와 대출자 연결 서비스
대출규제로 낙찰 후에도 잔금을 마련하지 못하는 낙찰자들을 위한 새로운 경락잔금대출서비스가 나왔다.

법원경매전문기업 지지옥션은 대출이 필요한 낙찰자와 경락잔금대출이 가능한 대출처간 매칭을 지원하는 ‘경락잔금거래소’를 오픈했다고 19일 밝혔다.

법원경매로 낙찰받은 부동산을 담보로 잔금을 대출해주는 것이 경락잔금대출이다.

현재 낙찰자가 경락잔금대출을 받으려면 은행을 직접 찾아 다니거나 법원에 나온 영업사원에게 상담을 받아 진행해야 한다.

그러나 같은 은행이라도 취급하는 지점이 적어 낙찰자가 발길을 돌리는 경우가 많다.

경락잔금거래소는 낙찰자가 발품 팔 필요없이 지지옥션 홈페이지에 접속해 낙찰자 증명 서류와 함께 희망 조건을 기재하면 대출을 신청할 수 있다. 연락처와 함께 필요한 대출금액, 희망금리, 기간, 상환방식 등 원하는 조건을 설정하면 되고 무료로 이용할 수 있다.

이를 열람한 금융기관, P2P업체, 개인자산가 등 대출처는 경락잔금거래서에서 제공하는 문자발송 시스템을 통해 낙찰자에게 대출 설계서를 보내 대출 의사를 밝히게 된다. 대출설계서를 받은 낙찰자는 다수의 대출처 중 최적의 조건을 제시한 곳을 선택해 구체적인 대출 조건 등을 협의하면 된다.

지지옥션 강명주 대표는 “임야 등 비인기 물건도 정당하게 담보가치를 인정받고 대출 규제로 애를 먹고 있는 낙찰자에게 새로운 통로를 마련해 주고자 하는 것이 경락잔금거래소 오픈 취지”라고 설명했다.

/이주철기자 jc38@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