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북부 발전 위해 사회인프라 확대해야”
“경기북부 발전 위해 사회인프라 확대해야”
  • 여원현 기자
  • 승인 2019.03.20 20:54
  • 댓글 0
  •   3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연, 북부 인구성장률에 맞춰
도로 등 사회기반시설 확충 시급
경기북부 오늘과 미래 보고서 발표

경기북부의 삶의 질 향상과 지속가능한 발전을 위해서 도로 등 경제기반과 사회인프라의 확대가 필요하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경기연구원이 20일 발표한 ‘경기북부의 오늘과 미래’ 보고서 따르면 지난 2106년 경기북부의 총인구는 324만5천명으로 서울, 경기남부, 부산, 경남 다음으로 많은 인구를 차지하고 있다.

경기북부의 연평균 인구성장률은 1995~2005년 4.19%, 2005~2015년 2.17%로 18개 시·도 중 1위를 차지했다.

전국에서 가장 빠른 인구성장추세를 보인것. 또 경기북부의 실질지역내총생산(GRDP)은 2015년 기준 59조3천205억원이며 2012~2015년 연평균 GRDP 성장률은 5.3%로 나타났다.

같은 기간 전국 시·도의 연평균 GRDP 성장률은 3.0%로 경기북부의 경제성장률이 전국 18개 시·도 중 충북(5.6%) 다음으로 2위를 차지했다.

이에 반해 2016년 경기북부의 국토계수당 도로연장 지표값은 전국 지표값 15.9보다 낮은 14.5로 나타났다.

이는 도내에서 가장 낮은 수치로 면적 및 인구 대비 고속도로, 국도, 지방도 연장이 다른 지역에 비해 낮다는 의미다.

재정자립도 역시 2016년 기준 34.5%로 전국평균 52.5%에 못미친다.

이를 반영하 듯 북부 도민을 대상으롤 한 설문조사에서도 경기북부의 발전을 위해 우선적으로 추진해야 할 과제로 도로 등 사회기반시설 확충(33.4%)이 1순위로 꼽혔다.

이어 기업하기 좋은 여건조성 및 일자리 창출, 공원 및 도서관 등 생활인프라시설 확충 등의 순이다.

이외희 경기연 선임연구위원은 “경기북부는 대체로 인구 성장에 비해 도로 등 기반시설, 복지·보건시설과 서비스, 문화 및 여가 서비스, 교육조건 등이 따라가지 못하고 있는 실정”이라고 밝혔다.

이어 “인구증가와 남북 긴장 완화로 경기북부의 성장동력에 대한 기대가 큰 만큼 복지, 교육, 환경, 문화, 여가 등 삶의 질을 향상시킬 수 있도록 정책을 추진해야 할 것이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재정 부문의 강화와 양질의 일자리 제공 ▲남북경협의 중심으로 발전 ▲권역별 혁신클러스터 형성 ▲인구감소지역과 고령화지역에 대한 지역맞춤형 정책 추진 등이 필요하다고 제언했다.

/여원현기자 dudnjsgus1@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