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희진 부모 살해 피의자, 며칠후 동생도 만나 추가범행 의혹
이희진 부모 살해 피의자, 며칠후 동생도 만나 추가범행 의혹
  • 장순철 기자
  • 승인 2019.03.20 21:02
  • 댓글 0
  •   19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어머니 행세 카카오톡으로
“성공한 사업가 만나봐라” 속여
피의자 “범행 사죄하려 했지만
말 못하고 식사만 했다” 주장
‘청담동 주식 부자’ 이희진(33·수감 중)씨의 부모를 살해한 혐의로 구속된 주범격 피의자가 범행 직후 어머니 행세를 하며 이씨의 동생을 만난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은 이 피의자가 이씨 동생을 상대로 추가 범행을 하려 한 것으로 보고있지만 피의자 측은 범행을 털어놓고 사과하기 위해 만났다고 주장했다.

20일 안양동안경찰서와 피의자 김모(34)씨 측에 따르면 김씨는 범행 며칠 후 이씨의 동생을 만났다.

김씨는 숨진 이씨의 어머니 행세를 하며 이씨 동생에게 “아들아. 내가 잘 아는 성공한 사업가가 있으니 만나봐라”는 식으로 카카오톡으로 연락한 뒤 자신이 그 사업가인 척 이씨 동생과 약속을 잡고 만났다.

경찰은 이 자리에서 김씨가 이씨의 동생에게 사업을 제안하며 추가 범행을 하려 한 것으로 보고 있다.

김씨 측은 그러나 “김씨가 범행한 뒤 죄책감에 이 씨 동생을 만나 범행을 털어놓고 사죄하려 했지만 미처 말을 꺼내지 못하고 식사만 하고 왔다”고 말했다.

경찰은 김씨 측 주장의 신빙성이 낮다고 보고 이 부분에 대한 수사를 벌이고 있다.

한편 김씨는 중국 동포인 공범 B(33)씨 등 3명을 고용해 지난달 25일 오후 안양시 소재 이씨 부모의 아파트에서 이씨의 아버지(62)와 어머니(58)를 살해하고, 5억원이 든 돈 가방을 강탈한 혐의(강도살인)를 받고 있다.

그는 두 사람의 시신을 각각 냉장고와 장롱에 유기하고 범행 다음날 오전 이삿짐센터를 통해 이씨 아버지의 시신이 든 냉장고를 평택의 창고로 옮긴 혐의도 받는다.

김 씨는 이 씨 아버지에게 2천만원을 빌려줬으나 돌려받지 못해 범행했다는 취지의 진술을 했다.

/안양=장순철기자 jsc@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