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고등학교서 집단 식중독…12명 노로바이러스 검출
인천 고등학교서 집단 식중독…12명 노로바이러스 검출
  • 이정규 기자
  • 승인 2019.03.21 19:40
  • 댓글 0
  •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 한 고등학교에서 학생들이 집단 식중독 증세를 보여 보건당국이 역학 조사에 나섰다.

21일 인천시교육청에 따르면 이달 15일 인천시 부평구 모 고등학교에서 제과제빵 실습을 한 2개 반 학생 8명이 구토와 복통 등 식중독 의심 증세를 보였다.

신고를 받은 부평구보건소가 모니터링한 결과, 비슷한 식중독 증상을 호소한 학생은 전날까지 총 31명으로 늘어났다.

보건당국이 이들을 대상으로 검체를 조사한 결과 학생 12명에게서 노로바이러스가 검출됐다.

보건소 측은 신고 첫날과 달리 제과제빵 실습을 하지 않은 학생들에게서도 식중독 증세가 나타남에 따라 급식에도 문제가 있는지를 확인하고 있다.

해당 학교는 20일 단축 수업을 하고 급식 대신 대체식을 제공하는 등 대책 마련에 나섰다.

부평구보건소 관계자는 "식중독 증상을 호소하는 학생이 다발적으로 늘어나고 있는 만큼 정확한 감염 경로는 역학조사를 통해 알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인천=이정규기자 ljk@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