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입 특별전형 합격률 높이려 친구·지인 5명 명의 허수지원
대입 특별전형 합격률 높이려 친구·지인 5명 명의 허수지원
  • 김용각 기자
  • 승인 2019.03.21 19:55
  • 댓글 0
  •   19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홍익대, 범행사실 알고 합격취소
경찰, 20대 입시생 기소의견 송치
대학 정시 모집에 합격율을 높이기 위해 허위로 지원 경쟁율을 높인 20대가 경찰에 붙잡혔다.

수원중부경찰서는 업무 방해 혐의로 A(21)씨를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고 21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친구와 지인 등 5명에게 대학 원서접수 인터넷 사이트 아이디와 비밀번호를 빌려 홍익대 2019학년도 정시 고른기회전형 경제학부에 허수 지원해 학교의 업무를 방해한 혐의를 받는다.

고른기회전형은 국민기초생활보장 수급자, 차상위복지급여 수급자 등을 선발하는 특별전형이다.

A씨는 “이벤트에 응모하겠다”며 이들로부터 아이디 등을 전달받은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해당 전형의 정원이 1명이어서 실시간 경쟁률이 높으면 다른 학생들이 지원하지 않을 거라는 생각에 A씨가 이런 일을 벌였다고 전했다.

그는 홍익대뿐 아니라 서울에 있는 다른 사립대에서도 비슷한 일을 벌인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이 대학에 합격했지만, 학교 측은 A씨의 범행 사실을 알고 합격을 취소한 것으로 알려졌다.

홍익대는 지원자격에 미달인 5명에게 직접 연락해 확인했으나 수능을 보지 않거나 이미 군대에 간 지원자도 있었다.

홍익대는 지난 1월 서울 마포경찰서에 이 사안을 수사 의뢰했고 마포서는 A씨의 거주지를 고려해 수원중부서로 사건을 넘겼다.

경찰 관계자는 “A씨에게 사이트 아이디와 비밀번호를 건넨 5명은 범행 사실을 몰랐던 것으로 확인돼 입건하지 않았다”며 “A씨가 해당 학교에 들어가고 싶은 마음에 욕심을 부린 것 같다”고 설명했다.

/김용각기자 kyg@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