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찰 불전함 전문털이범, 출소후 또 86차례나
사찰 불전함 전문털이범, 출소후 또 86차례나
  • 최영재 기자
  • 승인 2019.03.21 19:55
  • 댓글 0
  •   19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찰, 동종 전과 7범 50대 검거
사찰을 전문적으로 털어온 50대가 지난해 출소 이후 또다시 사찰에서 절도행위를 벌이다가 경찰에 붙잡혔다.

용인동부경찰서는 특정범죄 가중처벌법상 상습절도 혐의로 A(56)씨를 구속했다고 21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해 5월부터 최근까지 용인, 화성, 평택, 수원 등 도내 사찰 19곳에서 86차례에 걸쳐 불전함을 털어 2천300만원을 훔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 조사에서 A씨는 사찰을 드나드는 사람이 뜸한 시간대에 단순한 도구를 이용해 범행한 것으로 드러났다.

그는 동일 수법으로 7차례 처벌을 받았으며 지난해 5월 출소 후 또다시 이번 범행에 나선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지난 4일 용인의 한 사찰의 신고로 A씨를 검거했으며 범행에 사용한 렌터카의 이동 경로 수사를 통해 A씨의 여죄를 밝혀냈다.

경찰 관계자는 “피해를 방지하기 위해 해가 진 뒤에는 법당의 문을 닫거나 법당 주변에 CCTV 등 경비시스템을 설치해야 한다”고 말했다.

/최영재기자 cyj@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