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남북 왕래 인원 7천명 훌쩍 넘었다
지난해 남북 왕래 인원 7천명 훌쩍 넘었다
  • 안경환 기자
  • 승인 2019.03.21 21:23
  • 댓글 0
  •   1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철도·도로 연결 등 당국간 교류
민간·지자체 차원도 증가 한몫
남북교역 증가는 미미한 수준
지난해 남북 간 왕래 인원이 7천명을 넘는 등 남북관계 복원에 따른 교류가 확대된 것으로 나타났다.

21일 통일부가 발간한 ‘2019 통일백서’에 따르면 지난해 남북 간 왕래 인원은 방북 6천689명, 방남 809명 등 7천498명이었다.

남북관계가 막혀있었던 2017년에는 방북 52명, 방남 63명 등 115명에 불과했다.

왕래 인원 증가는 철도·도로 연결 및 현대화, 체육교류, 산림협력 등 당국 간 교류협력이 진행되고, 체육·종교·학술 등 민간과 지자체 차원의 교류협력도 추진된 데 따른 것이다.

경의선·동해선 육로를 통한 남북 차량 왕래 횟수도 5천999차례에 달했다.

2017년에는 남북관계 단절로 차량 왕래가 전혀 없었고, 선박과 항공기가 남북을 오간 것도 전무했지만 지난해에는 각각 1차례, 10차례로 집계됐다.

통일부의 지난해 북한 주민 접촉신고 수리 건수도 사회문화 분야 414건, 남북 경제협력 분야 149건 등 707건으로 전년의 199건에 비해 약 3.5배 증가했다.

그러나 국제사회의 대북 제재 등으로 남북교역 증가는 미미한 수준으로 북한에서 반입된 물품의 액수는 1천100만 달러, 반출 액수는 2천100만 달러였다.

2017년 반입과 반출을 합산한 교역액 100만여 달러보다는 늘었으나 개성공단이 가동되던 시절 10억 달러를 상회했던 교역액에는 크게 못 미치는 수준이다.

지난해 교역 건수는 반입과 반출이 각각 212건, 487건이었으며, 품목수로는 반입 238개, 반출 410개였다.

지난해 정부 차원의 대북 인도지원은 12억원, 민간 차원의 지원은 65억원 규모였으며 3년 만에 이산가족 상봉행사가 열려 남북 총 170가족, 833명이 상봉했다.

/안경환기자 jing@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