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호 강한 의지’ 좌초 위기 대형개발사업 구하다
‘이재명호 강한 의지’ 좌초 위기 대형개발사업 구하다
  • 여원현 기자
  • 승인 2019.03.21 21:27
  • 댓글 0
  •   2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화성 국제테마파크
신세계프라퍼티 컨소시엄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
연말까지 착공 가능할 듯

고양 K-컬처밸리
차은택 특혜 연루 의혹 딛고
사업시행자와 상생협약 체결
조속한 추진 공감대 형성


그동안 좌초되거나 지지부진했던 경기지역 대형 개발사업 2개가 최근 잇따라 재개돼 눈길을 끌고 있다.

바로 화성 국제테마파크와 고양 K-컬처밸리 사업으로 경기도의 강한 추진의지와 정부와의 긴밀한 협력이 사업 재개를 견인했다는 평가다.

21일 경기도에 따르면 한국수자원공사는 지난달 28일 화성 국제테마파크 사업을 주관할 우선협상대상자로 ‘신세계프라퍼티 컨소시엄’이 선정했다.

2007년부터 추진된 화성 국제테마파크는 화성시 남양읍 신외리 송산그린시티 동쪽 약 418만㎡ 부지에 세계적 수준의 테마파크를 조성하는 사업으로 직접고용 1만5천명, 고용유발효과가 11만명에 이르는 대규모 일자리 창출사업이다.

2021년 착공, 2026년 테마파크 1차 개장, 2031년 전체완공이 목표다.

이 사업은 2007년 이후 10여년간 추진됐지만 두 차례나 무산되며 우여곡절이 많았다.

도는 그러나 사업 종료가 선언된 2017년 이후에도 사업 정상화를 위해 화성시, 수자원공사와 협의를 지속하고 정부에도 건의를 계속하는 등 추진 의지를 보여 사업재개를 견인했다고 자평했다.

고양 K-컬처밸리 역시 우여곡절 끝에 최근 사업을 재개했다.

지난 2월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이재준 고양시장, 김천수 CJ케이밸리주식회사 대표는 ‘한류 콘텐츠산업 육성 및 관광단지 활성화를 위한 지역발전·상생협약’을 체결하고 사업재개를 공식화했다.

K-컬처밸리는 고양시 일산동구 장항동 일원 한류월드에 조성되는 한류콘텐츠 중심의 융복합테마파크다.

축구장 46개 크기 부지(30만2,153㎡)에 K팝 공연장과 한류콘텐츠 관련 쇼핑센터, 첨단기술이 결합된 복합 놀이공간, 호텔 등을 한 데 모아 한류 콘텐츠의 메카로 삼는다는 계획이다.

향후 10년 간 11만개의 고용창출과 16조원 규모의 생산유발 효과가 예상되는 대규모 프로젝트다.

CJ E&M 컨소시엄이 2015년 12월 우선 협상대상자로 선정돼 사업을 주관하고 있다.

그러나 박근혜 정부 시절 ‘문화계 황태자’로 불린 차은택 전 창조경제추진단장이 부지 특혜 공급에 연루됐다는 의혹이 불거진데다 도의회의 행정사무조사까지 진행되면서 한때 사업이 무산되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일었다.

도 관계자는 “K-컬처밸리는 사업시행자와 상생협약을 통해 조속한 추진에 공감대를 형성했고, 국제테마파크는 사업 절차가 차질 없이 진행되면 연말까지는 착공이 가능할 것으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여원현기자 dudnjsgus1@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