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주 2병 마신 경찰관, 음주운전 ‘버젓’
소주 2병 마신 경찰관, 음주운전 ‘버젓’
  • 김원규 기자
  • 승인 2019.03.24 19:40
  • 댓글 0
  •   19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만취상태 4㎞ 달리다가 적발돼
음주운전에 대한 처벌이 강화됐음에도 이를 단속해야할 현직 경찰관이 만취상태로 운전하다 음주단속에 적발됐다.

24일 경찰에 따르면 23일 오후 9시43분쯤 부천과 시흥의 경계인 부천시 소사고교 앞 도로에서 시흥경찰서 소속 경찰관 A씨가 음주단속에 적발됐다.

적발 당시 A씨의 혈중알코올농도는 면허취소 수치인 0.129%에 달했다.

경찰 조사에서 A씨는 시흥 대야동에서 지인들과 술을 마신 뒤 만취 상태로 약 4㎞ 정도를 운전한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에서 A씨는 “소주 2병을 마셨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시흥경찰서는 사건 처리와 별개로 조만간 징계위원회를 열어 A씨의 징계 수위를 결정할 방침이다.

/시흥=김원규기자 kwk@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