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명시-국토부, 구로차량기지 이전싸고 대립
광명시-국토부, 구로차량기지 이전싸고 대립
  • 유성열 기자
  • 승인 2019.03.24 20:06
  • 댓글 0
  •   8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市 “정거장 5곳 설치 조건하 수용”
국토부, 3곳만 설치 전제 강행 추진
오늘 주민설명회 앞서 긴급 입장문
“3대 혐오시설 시민 희생만 강요
납득 못할 무책임 처사” 강력 반발
서울 구로구에 위치한 구로차량기지 광명 이전과 관련해 사업 주체인 국토교통부와 이전 대상지역인 광명시 사이에 대립각이 형성되고 있다.

광명시는 ‘정거장 5곳 설치’를 전제로 구로차량기지 이전을 수용한다는 입장을 이미 내비친 반면 국토부는 광명시 입장을 수용하지 않고 정거장 3곳 설치를 전제로 사업을 강행하려는 입장이기 때문이다.

이에 시는 국토부가 개최하는 주민설명회를 하루 앞둔 24일 입장문을 통해 ‘무책임한 처사’라고 강력하게 반발하고 나섰다.

시는 이날 ‘국토부의 구로차량기지 광명 이전 주민설명회에 대한 광명시 입장’이라는 제목의 보도자료에서 “차량기지는 쓰레기 매립장, 교도소와 더불어 3대 혐오시설로 분류되어 있다”며 “우리 광명시는 현재 2개의 철도 기지창이 이미 존재하기에 또 하나의 시설은 부당하다”고 못 박았다.

그러면서 “국토부가 광명시민을 볼모로 희생만을 강요하는 것은 지역균형 발전에도 어긋나는 무책임한 처사”라고 강조했다.

국토부는 앞선 지난 11일 국토부 장관 명의로 25일 오전 10시와 오후 2시 각각 광명시 LH(한국토지주택공사) 광명·시흥사업본부와 구로구민회관에서 구로차량기지 광명 이전과 관련해 주민설명회 및 전략환경영향평가 공람을 진행한다고 발표했다.

이에 대해 광명시는 국토부가 광명시와 사전 협의 없이 주민설명회와 전략환경영향평가 공람을 강행하고 있다고 반발하고 나선 상태다.

시 측은 “구로차량기지 광명 이전은 소음과 분진의 고통을 우리 광명시민에게 전가시키는 행위로 도저히 납득할 수 없는 조치”라면서 “국토부 계획대로 구로차량기지가 이전하게 되면 향후 그 지역 개발의 저해요인으로 작용할 수 있다”고 우려했다.

또 부동산 가치상승을 바라는 주민의 기대와는 달리 환경적인 측면에서 피해반경이 예상보다 넓고 혐오시설로 인식돼 도시 이미지가 추락할 가능성이 농후하다고 판단, 국토부를 향해 “미래를 내다보는 혜안으로 이번 문제의 해법을 숙의해 주길 바란다”고 요구했다.

시는 끝으로 “주민들간 찬반 갈등으로 몰아가지 않기를 기대한다. 더 나아가 구로차량기지 광명 이전에 따른 광명시 요구안은 물론 전철 이용자에게 실질적인 대중교통 수단이 될 수 있도록 광명시와 국토부가 조속히 머리를 맞대어 해결할 수 있도록 촉구한다”며 “33만 광명시민의 의견이 배제되지 않고 충분히 반영되어 사업이 잘 추진될 수 있도록 당부한다”고 입장을 내비쳤다.

/광명=유성열기자 mulk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