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당항 보관 폐기물에 ‘제주發 폐기물’ 섞였다?
평당항 보관 폐기물에 ‘제주發 폐기물’ 섞였다?
  • 박희범 기자
  • 승인 2019.03.24 20:20
  • 댓글 0
  •   18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필리핀 불법 수출됐다가 반송
일부 출처 제주도 정황 ‘새국면’
평택시, 처리절차 2주 연기
제주 공무원과 합동점검 계획
필리핀으로 불법 수출됐다가 평택당진항으로 반송된 폐기물 처리가 늦어지고 있는 가운데 평당항에 보관된 폐기물 가운데 일부의 ‘원산지’가 제주도라는 정황이 드러나면서 새 국면을 맞고 있다.

평택시는 평당항에 보관된 폐기물 처리 절차를 2주가량 늦추고, 금주중 제주도 담당 공무원들과 평당항에서 합동점검을 할 계획이라고 24일 밝혔다.

시 관계자는 “당초 국비 6억여원과 추경에서 확보된 시비 13억여원 가운데 일부(약 5억원)를 투입해 이번 주중 폐기물 처리를 시작하려 했다”며 “그러나 폐기물 중 일부의 출처가 제주도라는 정황이 드러나 처리 방식과 비용을 협의하는 절차를 거치게 됐다”고 설명했다.

앞서 평택시는 지난 20일 제주도로 공문을 보내 필리핀에서 반송된 폐기물(1천211t)이 제주도에서 나온 게 맞는지 확인해 달라는 요청과 함께 추후 제주발 폐기물이란 사실이 밝혀지면 비용을 청구할 계획이라고 밝혔고, 제주도는 이번 주중 담당 공무원을 보내 확인하겠다고 통보해왔다.

시는 제주발 폐기물임이 드러나면, 제주시가 평택 관내 처리업체와 직접 계약해 처리하게 하거나 평택시가 처리한 뒤 비용을 청구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이런 사정에 따라 당초 이번 주중으로 예정된 폐기물 처리 시작 시점은 1∼2주가량 늦어지게 됐다.

시는 또 아직 필리핀에 포장되지 않은 상태(벌크)로 방치된 폐기물 5천177t은 평당항에 반입시키지 말아 달라는 요청을 환경부에 보냈으며, 환경부는 필리핀 당국과 현지에서 이 폐기물을 처리할지에 대해 협의하고 있다.

한편 평택의 한 폐기물 처리업체는 지난해 7월(약 1천200t)과 10월(약 5천100t) 필리핀에 폐기물을 수출해 국제적인 문제를 일으켰고, 현재도 평당항과 광양항, 군산항 등에 1만2천여t의 폐기물을 적치해 수사를 받고 있다.

/평택=박희범기자 hee69bp@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