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현진, 메이저리그 개막전 선발투수 중 19위 올라
류현진, 메이저리그 개막전 선발투수 중 19위 올라
  • 연합뉴스
  • 승인 2019.03.26 19:51
  • 댓글 0
  •   15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야후 닷컴, 지난 성적 기반 주관적 선수 평가
총 30명 중 워싱턴 내셔널스의 맥스 셔저 1위

 

미국 포털사이트 야후 닷컴이 오는 29일 열리는 메이저리그 미국 개막전을 앞두고 선발투수 랭킹을 발표했다.

야후스포츠는 선발투수 랭킹에 대해 논쟁의 여지가 있지만 어디까지나 과거 성적을 기준으로 주관적인 랭킹이라고 전했다.

한국인 메이저리거 사상 박찬호에 이어 두 번째로 개막전 선발투수로 나서는 류현진(32·로스앤젤레스 다저스)은 전체 30명 중 19위에 올랐다.

야후스포츠는 로스앤젤레스 다저스는 그동안 개막전을 도맡았던 클레이턴 커쇼가 부상으로 빠졌고 리치 힐과 워커 뷸러도 당분간 나서지 못한다고 덧붙였다.

개막전 선발투수 중 전체 1위는 워싱턴 내셔널스의 에이스 맥스 셔저다.

지난 시즌 18승 7패, 평균자책점 2.53, 탈삼진 300개를 기록한 셔저는 개인통산 3차례나 사이영상을 받은 경력을 인정받았다.

랭킹 2위는 보스턴 레드삭스의 간판 크리스 세일이다.

지난해 로스앤젤레스 다저스와 월드시리즈 최종전에서 우승을 결정짓는 마무리로 나섰던 세일은 올 시즌 첫 경기에 선발투수로 나선다.

랭킹 3위는 휴스턴 애스트로스의 저스틴 벌렌더, 4위는 지난해 내셔널리그 사이영상 수상자인 뉴욕 메츠의 제이컵 디그롬이다.

류현진과 선발 맞대결을 펼치는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의 잭 그레인키는 랭킹 8위,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의 에이스 매디슨 범가너는 9위다.

뉴욕 양키스의 제1선발 루이스 세베리노가 부상을 당해 대신 개막전에 나서는 일본인 투수 다나카 마사히로는 10위에 올랐다.

전체 30명 중 랭킹 최하위는 23세로 가장 어린 캔자스시티 로열스의 브래드 켈러가 꼽혔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