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지하철 환승역 5곳 불 나면 빠른 대피 불가능
인천지하철 환승역 5곳 불 나면 빠른 대피 불가능
  • 박창우 기자
  • 승인 2019.03.26 20:29
  • 댓글 0
  •   6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장 붐비는 인천지하철 환승역 승강장 5곳이 화재가 발생했을 때 빠른 대피가 어려운 것으로 나타났다.

인천연구원이 26일 발표한 ‘승강장 혼잡도를 고려한 인천도시철도 환승역 대피시간 분석’ 보고서에 따르면 인천지하철 환승역 승강장 31곳 가운데 5곳은 가장 붐비는 시간대에 불이 났을 경우 승객이 4분 이내에 대피하지 못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이 중 첨두시(피크 시간대)인 오전 7시30분∼8시30분에 다른 사람과 접촉하지 않고는 대기할 수 없을 정도로 가장 붐빈 곳은 공항철도 검암역이었다.

공항철도 감암역과 계양역, 경인선 주안역, 수인선 원인재역도 승객이 대거 몰려 빠른 대피가 불가능했다.

이 4곳 환승역 승강장에서는 오전 피크 시간대에도 다른 사람과 접촉하지 않고 대기할 수 있는 수준이었지만 엘리베이터, 에스컬레이터, 환승통로 인근이 매우 혼잡했다.

이에 인천연구원은 승강장 대기 면적과 대피통로 폭 확대, 열차 내 혼잡도 관리, 고령인구 증가에 따른 대피시설 기준이 필요성을 강조했다. /박창우기자 pcw@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