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군, 2019 농어촌 민박 서비스·안전교육 실시
진군, 2019 농어촌 민박 서비스·안전교육 실시
  • 최종만 기자
  • 승인 2019.04.08 19:38
  • 댓글 0
  •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 옹진군은 오는 10일 백령면을 시작으로 ‘2019년 농어촌 민박 서비스 안전 교육’을 실시한다고 8일 밝혔다.


민박사업자는 연간 3시간의 의무교육을 받아야하며, 불참자에게는 20만원의 과태료가 부과된다.


이번 교육은 559명의 민박사업자를 대상으로 농어촌민박의 신고운영 관련 제도교육을 비롯하여 소방안전, 식품위생, 서비스 교육을 실시한다.


군은 ▲11일 대청면 ▲18일 영흥면 ▲24~25일 자월면 ▲5월 9~10일 북도면 ▲5월 22일 연평면 ▲6월 12일 덕적면의 순서로 각 면을 순회하며 교육을 실시할 계획이다.


군 관계자는 “관내 민박사업자들은 불참에 따른 불이익을 받지 않도록 이번 교육을 반드시 이수하기 바란다” 며 “ 민박사업자가 안전하고 쾌적한 숙박환경과 만족도 높은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앞으로 군에서도 지속적인 교육과 점검을 실시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