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형 복지기준선’ 시민과 함께 설정… 추진위원회 출범
‘인천형 복지기준선’ 시민과 함께 설정… 추진위원회 출범
  • 신다솔 기자
  • 승인 2019.04.08 20:04
  • 댓글 0
  •   6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민·전문가·공무원 참여
5개 분야 다양한 계층 의견 수렴
朴시장 “시민 체감 복지정책 수립”
박남춘 인천시장이 8일 시청 대회의실에서 열린 ‘인천 복지기준선 설정 추진위원회 출범식’에서 참석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인천시 제공
박남춘 인천시장이 8일 시청 대회의실에서 열린 ‘인천 복지기준선 설정 추진위원회 출범식’에서 참석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인천시 제공

 

인천시가 소득, 주거, 돌봄, 건강, 교육의 5개 분야에서 시민과 함께 ‘인천형 복지기준선’을 설정한다.

이에 시는 8일 인천시청에서 시민과 전문가, 공무원 등이 참여하는 ‘인천복지기준 설정 추진위원회’(이하 추진위원회) 출범식을 개최했다.

추진위원회는 앞으로 자문, 토론, 논의, 협의를 통한 합의를 도출해 내는 등 다양한 계층의 의견을 수렴하고, 인천의 특성을 살린 중점사업이 발굴될 수 있도록 분야별 정책 토론회, 설명회, 세미나, 포럼 등을 개최할 예정이다.

또 시민 개개인이 언제든지 의견을 낼 수 있도록 인천복지재단 홈페이지에 ‘복지 열린광장’을 개설해 온라인 소통공간도 마련하고, 신규 사업 아이디어 및 우수 정책제안도 담아낼 계획이다.

특히 인천 복지기준선 설정 연구를 복지재단에서 수행하면서 출발부터 분야별 기준설정 과정마다 민관 협치정신에 입각한 사회적 합의를 이루기 위해 분과별 추진위원회를 활발하게 운영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시는 인천시민이라면 누구나 누려야 할 복지 최저선과 적정선을 담은 복지기준을 2019년내 시민과 함께 마련할 계획이다.

이날 박남춘 시장은 추진위원회 위원들에게 “‘현장에 답이 있고 시민의 말씀에 길이 있다’라는 생각으로 시민과 전문가, 공무원이 함께 머리를 맞대 시민이 체감할 수 있는 현실적인 복지정책이 수립될 수 있도록 다양한 방식의 토론회를 개최하고, 토론회에서 나온 의견과 아이디어를 복지기준에 반영해 달라”고 당부했다. /신다솔기자 sds98@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