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부실수사 규명 황하나 10시간 소환조사
경찰, 부실수사 규명 황하나 10시간 소환조사
  • 조현철 기자
  • 승인 2019.04.10 23:56
  • 댓글 0
  •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찰이 과거 부실수사 의혹이 제기된 남양유업 창업주 외손녀 황하나(31)씨를 불러 10시간가량 조사후 돌려보냈다.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10일 오전 10시쯤 황씨를 참고인 신분으로 소환해 조사했다.

경찰은 “부실수사 의혹 전반에 관해 파악했다”며 “구체적인 진술 내용은 수사중이라 알려주기 어렵다”고 밝혔다.

앞서 황씨는 6일 마약 투약 혐의로 경기남부지방경찰청 마약수사대에 구속됐다.

황씨는 2015년 9월에도 강남 모처에서 대학생 조모씨에게 필로폰 0.5g을 건네고 함께 투약한 혐의를 받았다.

2015년 11월 이 사건에 연루돼 불구속 입건된 사람은 황씨를 비롯해 총 7명이었으나 당시 사건을 담당했던 서울 종로경찰서는 황씨 등을 빼고 2명만 소환 조사했다.

당시 경찰은 구속 수사를 받던 조씨로부터 “황씨가 남양유업 회장 손녀”라는 진술을 확보한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은 이후 황씨를 약 1년 반 만인 2017년 6월쯤 검찰에 불기소 의견으로 송치했다.

서울경찰청 지능수사대는 황씨가 입건됐을 당시 종로서 지능범죄수사팀에서 근무한 경찰관 A씨, 황씨가 한 블로거로부터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됐을 당시 남대문경찰서 사이버수사팀에서 근무한 경찰관 B씨도 8일 각각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했다.

경찰 관계자는 “황씨와 당시 수사 관계자들의 진술을 토대로 당시 수사 과정에 문제가 없었는지, 외압이 있었는지 등의 여부를 살펴볼 것”이라고 말했다./조현철기자 hc1004j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