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월 가계대출 증가폭 급감… 1년전의 20%
3월 가계대출 증가폭 급감… 1년전의 20%
  • 이주철 기자
  • 승인 2019.04.11 19:50
  • 댓글 0
  •   5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은행권 증가폭 커졌지만 제2금융권 감소 행진 ‘상쇄’
1조원 증가 그쳐… 총부채원리금상환비율 도입 영향
지난달 가계대출이 1조원 늘었다. 1년 전과 비교하면 증가폭이 5분의 1에 불과했다.

금융위원회·금융감독원·한국은행이 11일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지난달 금융권 가계대출은 1조원 증가했다.

지난해 3월 가계대출이 5조원 늘었던 것과 비교하면 급감한 수준이다. 올해 2월보다도 증가폭은 3천억원 작아졌다. 은행권의 가계대출 증가폭이 커졌지만, 제2금융권이 감소 행진을 이어가 이를 상쇄한 결과다.

은행 가계대출은 2조9천억원 증가했다. 월별 증가액은 지난해 12월 5조4천억원에서 올해 1월 1조1천억원으로 줄었고, 2월에는 2조5천억원을 기록했다.

3월 기준 은행 가계대출 증가폭은 지난해(4조3천억원)보다 작고, 재작년(2조9천억원)과 같다.

버팀목 전세대출을 제외한 은행 주택담보대출은 2조3천억원, 기타대출을 포함한 전체 가계대출은 2조4천억원 늘어난 것으로 봐야 한다는 게 금융위 설명이다.

이런 정책자금을 포함한 주택담보대출 증가액은 2조8천억원이다.

이 가운데 2조3천억원이 전세대출이고, 이달 들어서도 약 1조9천억원인 것으로 추정된다. 수도권 아파트 입주 물량은 올해 들어 1월 2만1천가구, 2월 2만4천가구, 3월 1만9천가구였다.

제2금융권은 3월에도 가계대출이 1조9천억원 줄었다. 지난해 같은 기간에 7천억원 늘었던 것과 대조적이다. 주택담보대출이 1조7천억원 줄었다.

주택담보대출은 올해 1월 -1조7천억원, 2월 -1조4천억원 등으로 꾸준히 줄어드는 추세다. 2월에는 2천억원 증가했던 기타대출까지 3월 들어 3천억원 감소로 돌아섰다.

새마을금고를 비롯한 상호금융조합의 가계대출이 1조원 감소한 것을 비롯해 보험(-2천억원), 저축은행(-3천억원), 여신전문금융회사(-5천억원)가 모두 줄었다.

총부채원리금상환비율(DSR) 관리지표 도입과 시범운영 등의 영향으로 금융위는 풀이했다.

금융위는 올해 1∼3월 가계대출이 1조9천억원 증가, 지난해 같은 기간(13조3천억원 증가) 대비 증가폭이 11조5천억원 축소됐다고 밝혔다. /이주철기자 jc38@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