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광온 “임정 수립·광복군 창설일 국경일 지정”
박광온 “임정 수립·광복군 창설일 국경일 지정”
  • 최정용 기자
  • 승인 2019.04.11 19:56
  • 댓글 0
  •   4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 박광온(수원정·사진) 의원은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맞은 11일 임시정부 수립일과 광복군 창설일을 국경일로 지정하는 국경일법 개정안을 대표 발의했다고 밝혔다.

개정안은 현재 3·1절, 제헌절(7월 17일), 광복절(8월 15일), 개천절(10월 3일), 한글날(10월 9일)에 더해 임시정부 수립일인 4월 11일을 국경일에 추가하는 내용을 담았다.

또 10월 1일인 국군의 날을 광복군 창설일인 9월 17일로 변경하고, 역시 국경일로 격상하도록 했다.

박 의원은 “1956년 제정된 국군의 날은 6·25전쟁 당시 육군이 38선 돌파를 기념하는 의미로 정해진 날”이라며 “국군의 역사적 뿌리를 제대로 살리기 위해서는 광복군 창설일을 국군의 날로 변경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박 의원은 국립묘지에 안장된 인물 중 ‘일제강점하 반민족행위 진상규명에 관한 특별법’ 제2조에 나열된 20가지 친일행위를 한 자는 묘지 옆에 친일반민족행위 행적을 담은 조형물을 설치하는 내용의 ‘국립묘지의 설치 및 운영에 관한 법률 개정안’도 발의했다.

국가보훈처에 따르면 친일반민족행위자 중 국립현충원에 안장된 인물은 11명이다.

/최정용기자 wespe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